골프존카운티, 아트밸리CC 인수… 대중제 전환 운영

골프존카운티(대표 서상현) 운영 골프장이 총 19개로 늘었다. 골프존카운티는 충북 진천군 아트밸리CC(27홀·사진)를 지난달 20일 인수, 지난 4일 대중제로 전환해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골프존카운티는 '남양레저 변경회생계획안'에 대한 관계인 집회에서 높은 동의율(주주 96%, 채권자 97%)을 획득, 지난달 청주지방법원에서의 인가 결정을 통해 남양레저 지분 100% 확보를 완료했다.

아트밸리CC는 수도권 및 충북 지역의 고객에게 접근성이 좋은데다 천혜의 자연경관을 최대한 살려 조성된 환경친화적 코스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서상현 골프존카운티 대표는 "골퍼들이 더욱 저렴하고 편하게 골프 라운드를 즐길 수 있길 바란다"며 "골프존카운티의 뛰어난 코스 관리 기술과 IT 기술 등을 도입해 국내에서 최고로 꼽히는 골프장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골프존카운티는 지난해에도 6개 골프장 인수 및 임차에 성공했다. 이로써 골프존카운티가 운영하는 골프장은 총 19곳(해외 3곳 포함), 387홀(국내 333홀, 해외 54홀)로 늘었다. 이는 국내 골프코스 체인 기업으로는 최대 규모다.

golf@fnnews.com 정대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