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때문에" 채용일정 꼬이며 취준생들은 삼중고

뉴스1 제공

[파이낸셜뉴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취업시장에도 타격을 줬다. 채용전형을 연기하거나 취소하는 기업들이 속속 발생하는 것은 물론, 감기 증세만 있어도 입사시험의 기회조차 얻지 못하는 상황까지 발생하고 있는 것. 당락의 스트레스를 견디는 것 뿐 아니라 꼬이는 일정도 조정해야 하고, 건강도 관리해야 하는 취업준비생들이 삼중고(三重苦)를 겪고 있다.

10일 취업업계에 따르면 지난주 채용일정을 연기한 기업은 최소 6곳으로 조사됐다. 특히 ㈜한진은 10~12일로 예정된 최종 면접을 앞두고 5일 채용 연기 결정을 내렸다. 마지막 임원 면접만 앞두고 있던 수험생 수십 명이 긴장 상태에서 기약 없이 기다려야 하는 신세가 됐다.

NH농협은행과 농협중앙회는 6급 신입행원 필기시험을 9일에서 23일로 옮겼다. NS홈쇼핑은 서류 합격자 발표 자체를 연기했다. 홈페이지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채용전형을 잠정적으로 연기한다"고 밝혔다. 이밖에도 GS EPS, 아시아나 에어라인 등도 채용 일정을 연기했고, 현대차그룹은 지난 6일 신입사원 합동교육을 연기했다.

감기증세만 있어도 입사시험을 보지 못하게 되는 상황도 나타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부산교통공사는 오는 23일 열리는 필기시험에서 고열이 있는 수험생을 고사장에 못 들어오게 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고열이 나는 학생을 위한 격리 장소를 아직 구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부산교통공사 관계자는 "우한 폐렴 유사 증상이 있는 수험생이 따로 시험을 볼 수 있을지 모르겠다"며 "학교에서 시험을 치르다 보니 격리 시험장 섭외가 매우 어렵기 때문"이라고 했다.

심지어 대기업들은 상반기 공채시즌을 앞두고 채용일정 조차 정하지 못하고 있다. 10대 기업 중 상반기 공채윤곽을 밝힌 곳은 아직 한 곳도 없다. 보통 대기업 상반기 공채는 3월 초 일제히 접수를 시작하지만 채용일정은 그 전에 미리 공개된다.

어학자격능력 시험도 일정변경이 불가피하다. 지난 9일 치러져야 했던 토익과 HSK는 희망자에 한해 시험을 연기할 수 있게 했다. 한국사능력검정시험은 지난 8일 예정됐던 시험 응시 자제를 권고했다. 최근 개강연기에 학사일정이 미뤄질까 조마조마하는 데다가 본격적인 채용시즌을 앞두고 채용이 미뤄지거나 채용 자체가 취소되는 상황에 취준생들의 달력이 꼬이게 됐다.

그나마 공공기관은 상반기에 총 74개 기관에서 1만140명의 대졸 정규직 신입사원을 선발한다고 밝혔지만 채용일정 연기가 유행하면서 이마저도 미지수다. 이달에 13개 기관서 2119명, 그리고 3월에 19개 기관서 5387명을 채용예정으로, 상반기 전체 채용규모의 74%에 달한다.

업계 관계자는 "2월과 3월 서류접수 이후 4월과 5월 필기시험과 면접이 줄줄이 이어진다"며 "서류접수와 온라인 인적성 시험까지는 여파가 적지만 이후 대규모 인원이 모여서 치러야 하는 면대면 면접전형은 기업입장에서도 부담"이라고 전했다.

fair@fnnews.com 한영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