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리텍대학, 34개 캠퍼스서 2019년 졸업생 1만2848명

[파이낸셜뉴스]
한국폴리텍대학은 14일 전국 34개 캠퍼스에서 총 1만2848명의 졸업생을 배출했다고 밝혔다.

폴리텍대학은 다양한 계층에 특화된 직업훈련과정을 운영하고 있으며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다양한 사연을 가진 졸업생들을 소개했다.

대표적으로 유창민(32), 강좌령(34) 씨 부부 기능장은 지난해 5월 기계가공기능장 국가기술 자격시험에 동시에 합격하고, 12월에 결혼식을 올렸다. 유씨와 강씨는 대학 졸업 후 취업과 경력개발 문제로 창원캠퍼스 전문기술과정(1년 직업훈련과정)을 다니며 기술을 배웠다. 그 후 현장에서 경력을 쌓고, 전공 분야 심화기술을 익히기 위해 2018년 기능장과정으로 창원캠퍼스에 다시 입학했다. 야간과정을 다니며 2년간 일과 학업을 병행한 끝에 기능장 시험도 합격했다.

이찬양(24) 씨는 대학교 1학년까지 농구선수로 활동했으나, 부상으로 선수 생활을 접게 됐다. 군 전역 후 2018년 김제캠퍼스 산업설비자동화과에 입학한 뒤 2년간 가스산업기사 등 7개의 국가기술자격을 취득했다. 현재는 가스 제조 및 배관 공급업체인 LS계열 예스코 안전기술팀에서 근무하고 있다.

방경은(36) 씨는 경력 단절을 딛고 재취업에 성공했다.
방씨는 강원대에서 정보통계학을 전공하고 미국 전시 대행사에서 4년간 근무했다. 결혼 후 귀국하면서 의류 쇼핑몰 창업에 도전했지만 실패하고, 이후 원주 지역 전략산업인 의료기기 분야로 눈을 돌렸다. 이후 원주캠퍼스 의료공학과에서 1년간 의료기기 설계 기술을 배우고, 현재는 원주의료기기테크노밸리에서 시제품 제작 분야 연구원으로 일하고 있다.

hwlee@fnnews.com 이환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