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척시, 인공지능 캔·페트병 회수 로봇 설치 추진

【삼척=서정욱 기자】삼척시는 재활용 가능자원의 회수율을 높이기 위해 인공지능 캔·페트병 회수 로봇 설치를 추진한다.

14일 삼척시는 재활용 가능자원의 회수율을 높이기 위해 인공지능 캔·페트병 회수 로봇 설치를 추진한다 고 밝혔다.

사진=삼척시 제공
14일 삼척시에 따르면 인공지능(AI) 캔·페트병 회수 로봇은 빈 캔이나 페트병을 투입구에 넣으면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선별한 후 압축하여 보관하게 된다.

현재 재활용품 수거 체계에 따르면 캔은 고철과 함께, 페트병은 타 플라스틱과 함께 배출·운반되어 여러 공정을 거쳐 분류·재활용되는데, 이 과정에서 약품에 의한 훼손 등 오염으로 인해 재활용되는 비율과 품질이 낮다.

그러나 ‘인공지능 자원회수 로봇‘은 이러한 과정들을 축소함으로써 자원의 순도를 높여 고품질 재활용이 가능하다 고 밝혔다.

특히 “시민들이 ’인공지능 자원회수 로봇’에 빈 캔과 라벨 및 뚜껑을 제거한 페트병을 투입구에 넣고 전화번호를 입력하면 개수에 따라 포인트가 적립되고 향후 현금처럼 사용이 가능해 손쉽게 자원순환에 동참할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이에, 삼척시는 ‘인공지능 자원회수 로봇’을 오는 4월부터 시운전을 거친 후, 7월부터 8개소 내외로 시범운영한후, , 1년간의 운영 성과를 평가해 위치 및 대수를 조절할 계획이다.

삼척시 관계자는 “올바른 재활용품 분리배출 방법 정착과 시민의 자원순환에 대한 관심 증대를 위해 시범운영을 계획 중이며, 재활용이 하나의 문화로 자리잡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syi23@fnnews.com 서정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