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마켓워치]

교공, 더케이손보 하나금융 매각계약 체결

약 770억 규모...대상 지분 70%


[파이낸셜뉴스] The-K한국교직원공제회는 하나금융지주와 14일 더케이손해보험 매각을 위한 주식매매계약서와 주주간계약서에 서명했다.

인수 대상 지분은 70%로, 매매대금은 약 770억원이다. 자기자본(지난해 9월 기준) 대비 주가순자산비율(PBR) 0.75배 수준이다.

교직원공제회는 더케이손보 보유 지분 중 30%를 남기기로 했다. 향후 금융당국의 승인이 마무리 되는대로 매매대금이 납입되고 거래가 종결된다.

교직원공제회 관계자는 “더케이손해보험은 2003년 자동차보험 전문회사로 시작해 일반보험과 장기보험까지 취급하며 2014년 종합손해보험사로 성장했다. 이러한 성장에는 교직원공제회 회원들의 전폭적인 지지와 신뢰가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밝혔다.

교직원공제회는 더케이손해보험 고객 중 49%가 공제회 회원으로 구성돼있다. 하나금융지주와 적극적인 의견 교환을 통한 경영참여로 회원들에게 보다 폭넓고 향상된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교직원공제회 관계자는 “이번 매각은 공제회와 하나금융지주와의 지속적인 동반자 관계를 형성하고 시너지를 창출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며, “최종 관문이었던 고용안정협약에 대한 더케이손해보험 노동조합의 미래를 향한 결단이 이번 매각계약 체결에 가장 중요한 요소로 작용했다”고 말했다.

더케이손보는 2003년 한국교직원공제회가 100% 출자해 설립한 회사다. 교직원을 대상으로 한 자동차보험 전문보험사로 출범해 2014년 종합 손보사로 승격했다.

자산은 지난해 9월 기준 8953억원, 자기자본은 1469억원 수준이다. 거래 고객의 절반이 우량 교직원으로 이뤄져 있어 안정적인 이익 기반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는다.

금융당국의 자회사 편입 승인과 매매대금 지급이 완료되면 더케이손보는 하나금융의 14번째 자회사가 된다.

하나금융은 2025년까지 그룹의 비은행 부문 이익 비중을 30%까지 확대한다는 전략목표를 세우고, 손해보험업 진출을 검토해왔다.

하나금융은 더케이손보를 모든 세대를 아우르며 일상생활의 다양한 보장이 가능한 디지털 종합손해보험사로 성장시킬 계획이다.

글로벌 디지털 손보사를 벤치마킹하고 더케이손보의 디지털 역량을 분석하는 등의 전략을 검토 중이다.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은 "혁신적인 디지털 손보 모델을 통해 신규사업을 발굴하고, 많은 손님이 손쉽게 이용할 수 있는 금융의 디지털 생태계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또 "인구 고령화, 1인 가구 증가 등의 사회변화와 맞물린 선진국형 시장 구조의 변화로 손해보험시장은 지속해서 성장할 것"이라며 "가치관과 기술의 급변으로 금융의 경계가 사라지고, 여행·배달·유통 등 일상생활 보장의 손님 니즈 또한 증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ggg@fnnews.com 강구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