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기반으로 ‘제2의 기생충’ 발굴‧투자한다”

관련종목▶

영화 ‘기생충’ 제작사 바른손, 하이블럭스와 MOU

“부산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2차 사업에도 도전”

[파이낸셜뉴스] 관객 등 일반인들도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고품격 영화 대본을 미리 발굴하고 직접 투자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기존에 대형 영화투자·제작·배급 회사들이 하고 있는 영화 발굴 및 투자에 참여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를 통해 상업영화는 물론 소규모 독립영화 등도 영화 시나리오 작업 단계에서 일반인 대상 투자 유치를 모색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바른손은 하이블럭스와 플랫폼 서비스 활성화를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 바른손 제공

영화 ‘기생충’ 투자사 바른손은 “블록체인 플랫폼 하이블럭스와 영화 콘텐츠 제작을 비롯해 소셜·마케팅 서비스 활성화를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며 “블록체인의 데이터 투명성을 활용한 차세대 영화 제작·투자 플랫폼 관련 컨소시엄을 구성해 ‘부산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2차 사업에도 지원한 상태다”라고 17일 밝혔다.

바른손은 지난 2005년 출범한 자체 영화사업부를 통해 영화와 게임 등 문화 콘텐츠에 대한 투자·제작·배급을 진행하고 있다.
콘텐츠와 가상현실(VR)·블록체인 등 신기술 융합에 주력하고 있는 바른손은 지난 2018년에는 블록체인 기반 VR 게임 ‘디센트럴랜드’와 콘텐츠 배급 관련 파트너십도 맺은 바 있다.

블록체인 기반 소셜미디어 업체 ‘하이블럭스’는 자체 개발한 블록체인 플랫폼인 ‘하이체인’을 기반으로 발행·유통되는 유틸리티 토큰 ‘HIBS’를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원에 상장하기도 했다.

강신범 바른손 대표는 “영화를 비롯한 문화산업은 콘텐츠 독창성과 다양성이 중요하지만 시장경제원리에 의해 날개를 펼치지 못해 온 것이 현실”이라며 “‘기생충’ 봉준호 감독을 배출해낸 한국영화아카데미에서는 이러한 현실을 보완하기 위해 지원해 왔으며, 바른손 역시 영화제작·배급·소비의 모든 생태계 구성원들이 블록체인 플랫폼에서 더욱 다양하고 독창적인 영화들을 창작하고 소비할 수 있길 희망한다”고 이번 MOU 체결 배경을 전했다.

elikim@fnnews.com 김미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