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월드몰, 어린이를 위한 신개념 놀이터로 탈바꿈

롯데월드몰 4층이 키즈들을 위한 즐길 거리를 한데 모아 놓은 신개념 놀이터로 진화했다. '째깍섬 키즈클래스'에서 진행하는 도시농부 클래스에서 아이들이 체험을 하고 있다. 롯데월드몰제공
롯데월드몰 4층이 키즈들을 위한 즐길 거리를 한데 모아 놓은 신개념 놀이터로 진화했다. 교육, 스포츠, 뷰티 등 다채로운 콘텐츠 구성은 물론 어린이들의 연령대별로 맞춤형 공간을 제시하고 있다.

롯데자산개발은 아이 돌봄 서비스 전문 스타트업 ‘째깍악어’의 오프라인 1호 매장이 롯데월드몰 4층에 입점해 새로운 키즈 공간을 선보이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째깍악어’는 앱을 통해 아이 돌봄 서비스를 제공 중인 키즈 스타트업이다. 앱을 통해서가 아닌 오프라인에서 키즈 전문 케어를 제공하는 ‘째깍섬 키즈클래스’는 선생님들이 상주하면서 아이들을 직접 돌보며, 클래스, 놀이터, 갤러리, 카페, 파티룸 등 다양한 공간으로 이루어져 있다.

먼저 클래스는 다양한 교육 콘텐츠를 2주 단위로 운영한다. 어린이들이 농부로 변신할 수 있는 ‘도시농부 클래스’, 다양한 물질을 체험하며 눈, 코, 입, 귀, 피부를 자극하는 ‘오감 클래스’, 다양한 색상을 활용하여 상상력을 표현하는 ‘드로잉 클래스’, 어린이들이 다양한 과학 기술을 실습하는 ‘STEAM 클래스’ 등이 마련돼 있다.

친환경 소재로 만든 ‘종이 놀이터’에서는 아이들이 전문 놀이 선생님의 지도 아래 마음껏 뛰어놀 수 있고, 매월 새로운 컨셉의 미술 놀이를 즐길 수 있다. 특히 36개월 이상 자녀를 둔 몰링맘들은 놀이터에 아이들을 맡기고 복합쇼핑몰에서 쇼핑, 휴식, 영화 관람 등을 걱정 없이 즐길 수 있다. 이외에도 엄마와 아이들이 함께 머무를 수 있는 카페 공간이 자리잡고 있다.

어린이들이 활동적인 신체활동을 즐길 수 있는 ‘챔피언더블랙벨트’도 4층에 1320여㎡(약 400평) 규모로 문을 열고 다양한 액티비티 콘텐츠를 제공 중이다.

롯데월드몰은 아이들과 부모님 모두가 안심할 수 있는 안전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다각도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째깍섬 키즈클래스’는 손 소독제 비치와 입장 시 열 체크를 하는 것은 물론 어린이 시설 위생관리업체를 통해 매장 내 교구와 책상을 소독하고 있다.

롯데자산개발 리싱2팀 김재윤 팀장은 “이 외에도 롯데월드몰 4층에는 키즈 의류 및 신발 매장들과 키즈 전용 미용실도 자리잡고 있다”며 “롯데월드몰은 키즈 고객들에게 ‘배우고 놀고 뛰고 꾸며보는’ 다채로운 콘텐츠 구성을 선보이며 키즈 전용 테마파크를 방불케 하는 공간으로 거듭나는 중”이라고 밝혔다.

padet80@fnnews.com 박신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