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홍준표 "文정권 '코로나 사태' 국민 탓만…참 후안무치"

파이낸셜뉴스 채널구독이벤트
홍준표 "文정권 '코로나 사태' 국민 탓만…참 후안무치"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뉴스1
[파이낸셜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27일 "문정권은 코로나사태를 특정종교 탓을 하거나 오히려 중국에서 입국한 우리 국민 탓을 하고, 나아가 애꿏은 TK(대구·경북)지역 봉쇄만 이야기하고 있다. 참으로 후안무치한 정권"이라고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올린 글에서 "코로나 사태는 문정권의 방역실패로 코로나 발원지인 중국으로부터도 입국제한을 받는 등 세계 각지로 부터 코리아 '아이솔레이션'(고립)을 당하고 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최근 여권에선 코로나 사태 관련 잇따른 구설수로 논란을 자초하고 있다. '대구 봉쇄' 발언으로 홍익표 수석대변인이 자진사퇴한 데 이어 전날에는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야당의 중국인 입국금지 주장에 대해 "가장 큰 원인은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이었다"고 답해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그는 "정권 초부터 경제, 외교, 북핵 등 모든 문제를 지난 정권 탓을 하더니 이제와서는 감염병 방역도 남 탓하는 어처구니 없는 '핑계 정권'이 되고 있다"며 "핑계로 성공한 사람은 가수 김건모씨 밖에 없다고 일전에 제가 한 말이 있었는데 국가적 재앙을 앞두고 제발 핑계로 모면할 생각 말고, 이제부터라도 철저한 방역에 만전을 기하라"고 꼬집었다.

홍 전 대표는 "SNS에서는 진작부터 이 정권은 재앙 정권이라는 말이 떠돌았다. 문 대통령은 총리 뒤에 숨지 말고 직접 나서서 총력전을 펴 코로나 확산을 막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시라"며 "그것이 국가의 책무"라고 강조했다.

그는 "무능 부패정권을 만나 지금 우리 국민들은 고통에 처해 있지만 이 또한 지나가리로다 라는 솔로몬의 잠언을 나는 굳게 믿고 있다"고 전했다.

mkchang@fnnews.com 장민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