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포스트 >

블록체인 업계도 원격근무 본격화‘코로나19’ 확산방지

관련종목▶

그라운드X‧코인플러그‧두나무 원격근무

재택근무·유연근무 통해 지역사회 및 임직원 감염예방 나서
 
다만, 블록체인 R&D사업 선정·특금법 논의 연기에는 '난색'

[파이낸셜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블록체인·암호화폐 업계도 적극 대응하고 있다. 카카오 그라운드X, 코인플러그, 두나무 등 블록체인·암호화폐 업계 대표주자들이 임직원 원격근무로 전환하면서 코로나19 감염 예방에 나선 것이다.

다만 블록체인·암호화폐 업계 일각에서는 코로나19 영향 속에 정부 블록체인 연구개발(R&D) 사업 선정이나 암호화폐 자금세탁방지(AML) 관련 법 국회 논의가 잇달아 순연되는 것에 대해서는 난색을 표하고 있다. 경영 불확실성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블록체인 업계도 원격근무 본격화‘코로나19’ 확산방지
카카오를 비롯해 그라운드X와 같은 자회사들은 임직원의 감염 예방과 지역사회에 코로나19가 확산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원격근무를 시행하고 있다. 사진은 지난 26일 경기도 성남시 판교 카카오 본사 / 뉴스1

■‘모바일 오피스’로 원격근무 효율성 높여

2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 블록체인 계열사 그라운드X, 코인플러그, 두나무 등은 재택근무를 시행 중이다. 지역사회에 코로나19가 확산되는 것을 방지하고 자사 임직원들의 감염을 예방하기 위한 조치다.

그라운드X 관계자는 “카카오 본사와 마찬가지로 ‘모바일 오피스’를 기반으로 하고 있다”며 “화상회의 등 업무와 서비스 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코인플러그 관계자도 “전 직원이 원격근무 및 유연근무를 진행하고 있다”며 “베트남 사업개발을 위해 협력 중인 베오울프체인이란 기업에서 지원하는 원격근무 도구(툴)를 통해 효율성도 높이고 있다”고 말했다.

블록체인 업계도 원격근무 본격화‘코로나19’ 확산방지
‘특정 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특금법)’ 개정안 시행령에 위임된 주요 사항 / 사진=금융위원회


■정부 R&D 선정·특금법 논의 연기…‘난색’

다만 블록체인·암호화폐 업계 일각에서는 코로나19 여파 속에 정부 R&D 선정이나 암호화폐 관련 ‘특정 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특금법)’ 개정안 논의가 미뤄지는 것에 대한 불안감도 높아지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정보통신기획평가원(IITP)은 블록체인 융합 기술 등을 포함한 ‘2020년도 제1차 정보통신·방송 기술개발사업 및 표준개발지원사업 등 신규지원 대상과제’를 선정 중이지만, 범정부 코로나19 대응지침에 따라 최근 발표평가 등 모든 절차를 2주가량 미룬 것으로 파악됐다.

IITP 블록체인 R&D 기획 관계자는 “올 1월 접수된 사업계획서를 바탕으로 사전검토를 마친 과제에 대해서는 지난 21일부터 평가위원회 등의 발표평가를 진행했지만 최근 순연했다”며 “당초 3월 중 수행기관 선정 및 협약체결을 마칠 예정이었지만 4월 중순으로 미뤄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국회 역시 코로나19 대응 관련 법안을 우선 처리한 상태다. 이에 따라 특금법 개정안 등 모든 정책 법안은 다음달 5일 국회 본회의를 전후로 논의될 예정이다. 자칫 특금법 개정안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및 본회의에서 처리되지 못할 경우, 암호화폐 거래소 등 블록체인·암호화폐 업계는 기존 간접규제를 비롯해 법·제도 사각지대에 갇히게 된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elikim@fnnews.com 김미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