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동촌유원지 건물주, 두달간 임대료 50%만 받아

착한 임대인 운동 앞장

대구 동구 동촌유원지의 착한 임대인 '동구 착!' 관련. 사진=동구 제공
[파이낸셜뉴스 대구=기장욱 기자]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대구 동구의 대표 맛집이 모여 있는 효목동 동촌유원지 상가 임차인에게 임대료를 인하해 주는 착한 건물주가 있어 화제다.
화제의 주인공은 동촌유원지 내 4층 건물 상가 임대인 이모씨(56).

이씨는 지난 26일 4명의 임차인에게 두 달 동안 월세의 50%를 인하, 동구 착한 임대인 운동의 선도자로 최악의 어려움에 직면한 자영업자들의 고통을 함께 나누고 있다.

두달 전 암 수술이란 힘든 상황을 겪은 이씨는 "'코로나19' 사태로 고통 받는 임차인을 외면할 수 없었다"면서 "조금이라도 나눌 수 있을 때 나누고 싶었고 하루속히 위기를 극복해 주민들이 안심하고 동촌유원지를 찾을 수 있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착한대구 캠페인 '착착착착!'에 동구의 착한 임대인으로 '동구 착!'을더한 동촌유원지 건물주의 마음 나눔은 '코로나19'로 위축된 동구 주민과 자영업자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고, 자발적인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착한 임대인 운동의 동참의지를 불어 넣고 있다.

gimju@fnnews.com 김장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