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삼정KPMG, ‘코로나19’ 극복 위해 성금 1억원 기부

삼정KPMG, 코로나19 유입 및 지역사회 전파 방지 위해 비상대응TF 운영

삼정KPMG, ‘코로나19’ 극복 위해 성금 1억원 기부

[파이낸셜뉴스] 삼정KPMG 임직원들이 사내 사회복지지원 사단법인인 삼정사랑나눔회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 방지와 피해 지원을 위한 성금 1억원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탁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성금은 방호복과 마스크, 손 소독제 등 방역 물품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의료진과 방역 관계자, 피해를 입은 취약계층 등을 위한 지원 활동에 쓰인다.

김교태 삼정KPMG 회장은 “밤낮없이 바이러스와 싸우고 있는 의료진과 방역 최전선에서 힘쓰고 있는 관계자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을 보태고자 작은 손길을 모았다"며, “코로나19의 조속한 종결과 피해 최소화를 위해 한 마음으로 응원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삼정KPMG는 코로나19 유입 및 지역사회 전파를 방지하기 위해 비상대응TF를 중심으로 전 임직원이 최선의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실제 사전 예방 차원에서 선제적으로 전체 사무실에 대해 방역 작업도 실시했으며 손 세정제와 체온계를 상시 비치하고 있다.

중국 지역으로의 출장은 금지하고 있으며, 그 외 국내외 출장도 엄격하게 제한하고 있다.

이와 함께 업무성격 상 고객과의 대면 접촉 필요성이 높지 않고 원격으로 업무가 가능한 경우, 바이러스에 취약한 임산부 등을 대상으로 재택근무를 시행하고 있으며 출퇴근 시간도 탄력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kakim@fnnews.com 김경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