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홍상수 감독 '도망친 여자'로 베를린영화제 은곰상 수상

홍상수 감독 '도망친 여자'로 베를린영화제 은곰상 수상
홍상수 감독이 2월 29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제70회 베를린영화제에서 영화 '도망친 여자'로 감독상(은곰상)을 수상했다. 사진=AP뉴시스
홍상수 감독(60)이 영화 ‘도망친 여자’로 2월 29일(현지시간) 폐막한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감독상(은곰상)을 받았다. ‘밤과 낮’(2008년), ‘누구의 딸도 아닌 해원’(2013년), ‘밤의 해변에서 혼자’(2017년)에 이어 네 번째 경쟁부문 진출만에 감독상을 들어올렸다.

연인이자 주연배우인 김민희, 서영화 등과 자리를 함께한 홍 감독은 수상 소감으로 “나를 위해 일해 준 사람들, 영화제 관계자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또 “허락한다면 여배우들이 일어나 박수를 받았으면 좋겠다”고 청한 뒤 두 사람도 축하를 받게 배려했다.

홍 감독은 칸을 비롯해 베를린, 베니스영화제까지 세계 3대 영화제에 꾸준히 작품을 출품하며 좋은 평가를 받아왔다. 특히 베를린영화제와 인연이 많다.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주연 김민희에게 여우주연상을 안기기도 했다.

홍 감독과 김민희가 7번째 함께한 작품인 '도망친 여자'는 결혼생활에 충실했던 아내 감희(김민희)가 남편이 출장 간 사이, 과거 교류했던 세 명의 친구를 다시 만나며 벌어지는 여정을 담았다.
서영화와 송선미, 김새벽, 권해효 등이 출연했다. 이 영화에 대해 영국의 '스크린 인터내셔널'은 "홍 감독 특유의 수수께끼와 같은 스펙트럼을 선보인다"며 "관계의 역동성과 성 역할에 대한 이슈를 성공적으로 다뤘다”고 평가했다.

한편 올해 베를린영화제 최고상인 황금곰상은 이란 출신의 모함마드 라술로프 감독이 연출한 ‘데어 이스 노 이블(There Is No Evil)’이 수상했다.

jashin@fnnews.com 신진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