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

KISA 블록체인 시범사업에 은행-기업 블록체인 동맹 '확산'

금융권, 비대면‧P2P 금융서비스 위해 블록체인기업과 컨소시엄

KISA “이달 중 서면 평가‧발표 심사 후, 우선협상대상자 공개”
[파이낸셜뉴스] 금융권과 블록체인 스타트업(창업초기기업)의 기술·서비스 협업이 정부 시범사업 등 공공분야로 확산되고 있다. 금융위원회가 지정하는 금융규제 특례 뿐 아니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이 지원하는 ‘블록체인 공공선도·민간주도 시범사업’에서도 은행과 스타트업 간 컨소시엄 구축이 활발한 것이다.

이를 통해 은행 등 전통 금융권은 혁신기술을 보다 빠르게 도입할 수 있고, 스타트업은 금융소비자를 대상으로 안정적인 테스트베드 운영 등 사업경험을 쌓을 수 있어 시너지가 높다는 게 업계 중론이다.

KISA 블록체인 시범사업에 은행-기업 블록체인 동맹 '확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기관인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 정보통신기획평가원(IITP)이 지난 1월 17일 서울 IT벤처타워에서 진행한 ‘블록체인 사업 통합설명회’ 현장. / 사진=김미희 기자

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지난 2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전자계약시스템을 통해 온라인 접수된 ‘블록체인 공공선도 시범사업’과 ‘블록체인 민간주도 국민프로젝트’에는 금융권과 블록체인 기업 간 컨소시엄이 주를 이룬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공공과 민간분야 블록체인 시범사업에서 각각 라온시큐어와 SK텔레콤 등이 이끈 블록체인 기반 ID·인증 관련 컨소시엄에 금융결제원, 코스콤, 우리·하나은행 등이 합류했던 것과 유사한 형태다.

올해도 KB국민·신한·NH농협은행 등이 ‘블록체인 공공선도·민간주도 시범사업’에 각각 블록체인 및 핀테크 스타트업과 컨소시엄 형태로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블록체인 시범사업에 신청한 복수의 은행 관계자는 “이제 막 심사가 시작됐고 사업에 대한 보안준수 의무도 강화됐기 때문에 자세한 내용을 공유할 수 없다”고 선을 그은 뒤, “비대면 금융과 P2P(개인간) 서비스 등 핀테크 분야에 블록체인을 접목하는 형태로 관련 업체와 컨소시엄을 구축했다”고 전했다.


이밖에 블록체인 기반 신용카드·통신사 포인트 통합관리를 비롯해 블록체인 기반 의료 서비스와 자동차 부품이력 관리, DID(탈중앙화된 신원식별 시스템) 기반 모바일 전자증명 등이 시범사업 과제로 신청된 것으로 전해졌다.

KISA는 이달 중 서면평가와 발표심사 등을 진행한 뒤, 평가점수가 상위 3개에 속한 사업자(컨소시엄)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해 공개할 예정이다. 올해 블록체인 민간주도 국민 프로젝트에는 과제당 15억 원 등 총 45억 원의 사업예산과 기술·법률 자문 등이 지원된다.

elikim@fnnews.com 김미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