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

[이구순의 느린 걸음] 코로나19와 블록체인

[이구순의 느린 걸음] 코로나19와 블록체인
온통 '코로나19'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나 간혹 몇몇 사람 모인 자리의 대화 주제도 그렇고, 언론 기사도 온통 바이러스 얘기다. 세계적 관심이 코로나19에 몰려 있으니 뜬금없이 숟가락 얹게 된다.

국내 코로나19 감염의 주요 매개체로 꼽히는 종교단체가 있다. 그들은 비밀스러운 포교 방식을 갖고 있다고 한다. 그런데 이 포교방식이 문제가 됐다. 수천명이 모여 종교행사를 치렀는데, 그 자리에 있던 사람들을 종교단체가 감추고 있는 것이다. 대통령까지 나서 종교단체에 신도들 명단 제출을 요구한다.

이 대목에서 괜한 생각 몇 가지 해본다. 온 국민이 특정 종교단체의 신도 이름을 일일이 알아야 할 필요는 없다. 신도들도 자신의 종교 성향을 타인에게 알리지 않을 권리가 있다. 단지 자신이 감염병 환자가 참석한 그날 그 종교행사 자리에 있었는지 공개하고, 검진 받으면 된다. 그런데 이것에 대한 신뢰가 없다. 이름 밝히고, 주민번호 대면 그동안 가족에게도 알리지 않았던 종교 성향이 드러나게 된다. 오죽하면 해당 종교단체 신도들은 신분 공개를 코로나19 감염보다 두려워한다는 말도 나온다.

이럴 때 종교 성향이나 이름 같은 민감한 정보는 감추면서도, 해당 장소에 있었는지 공개한 뒤 자신의 동선을 공개할 수 있도록 스스로 정보를 통제할 수 있는 믿을 수 있는 기술적 대안이 있었다면 상황은 달라지지 않았을까.

감염병 확산 방지에도 눈코 뜰 새 없을 정부가 또 다른 확산과 싸우고 있다. 가짜 뉴스다. 미확인 루머나 의도적으로 가공된 가짜 뉴스로 국민들의 공포와 혼란을 부추기는 것을 막겠다는 것이다. 그러나 스마트폰과 SNS로 연결된 초연결 사회에서 순식간에 수백명씩 퍼져 나가는 가짜 뉴스와 루머를 정부가 막기는 역부족이다. 이럴 때 뉴스의 위변조 여부를 확인하고, 뉴스 소비자가 선택할 수 있도록 하는 신뢰받는 기술이 있다면 정부가 일손을 덜 수 있지 않았을까.

지난해 12월 해외의 한 인공지능(AI) 프로그램이 코로나19 확산을 예측했다. 신종 바이러스의 진원지로 지목된 중국 정부는 정보를 공개하지 않았다. 중국 공산당이 엄격하게 정보를 통제하면서 결국 코로나19는 초기 대응시기를 놓쳤다. 이때 누구나 확인할 수 있는 정보를 전 세계 전문가들이 공유하고 있었다면 어땠을까.

자연스럽게 귀결되는 기술이 있다. 블록체인. 자신의 개인정보를 필요한 곳에 필요한 내용만 제공할 수 있다. 정보의 위변조 여부는 정보 소비자들이 모두 확인할 수 있다. 중앙집중형으로 정보를 통제할 수 없고, 참여자들이 모든 정보를 공유한다.


신종 병균은 불청객이기는 하지만 인류 문명을 바꾼 존재라고 주장한 재레드 다이아몬드의 논리에 따르면 앞으로 나올 새로운 병균들은 치사율은 낮고, 전염성은 높은 형태를 보일 것이라고 한다.

코로나19로 한바탕 전쟁을 치른 뒤 인류는 한 단계 더 발전할 것이다. 더 빨리 확산될 새로운 병균이 나타났을 때 우리 인류는 개인정보를 스스로 통제해 굳이 숨을 필요없고, 전문가들이 정보를 공유해 조기에 대처할 수 있도록 돕는 믿음직한 기술이 이미 사회시스템으로 자리잡고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

cafe9@fnnews.com 이구순 블록체인부 부국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