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이낙연 ‘의사’ 아들 “코로나는 코로 나온다” 발언 논란

“국민 아픔 헤아리는데 부족..사과드린다”

이낙연 ‘의사’ 아들 “코로나는 코로 나온다” 발언 논란
서울의 한 대학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로 재직 중인 이낙연 전 국무총리의 아들 이모씨가 최근 유튜브 방송에서 “코로나는 코로 나온다”와 같은 발언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이 전 총리는 현재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재난대책안전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다. 뉴스1
[파이낸셜뉴스]서울의 한 대학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로 재직 중인 이낙연 전 국무총리의 아들 이모씨가 최근 유튜브 방송에서 “코로나는 코로 나온다”와 같은 발언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이씨는 지난달 14일 홍혜걸 의학 전문기자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의학채널 비온뒤’에 출연해 “코로나는 코로 나온다”라며 웃고 “(근무하는 병원에 확진자가 다녀가는 경우에) 제 입장에서는 좀 쉬고 싶다” 등의 발언을 했다.

또 사회자가 날씨가 따뜻해지면 (코로나19) 감염률이 더 올라가는지를 묻자 이씨는 “올라갈 것 같은데요. 아닌가”라며 의아한 표정을 짓는 등 가벼운 태도를 보였다. 제작진은 “(감염률이) 떨어진다”고 정정했다.

아버지인 이 전 총리가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재난대책안전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가운데 나온 발언으로, 네티즌들은 “국민들은 속이 타들어가는데 농담이라니”라며 질책하고 있다.

이에 이씨는 3일 입장문을 내고 “의사로서도 부족했고 국민의 아픔을 헤아리는데도 부족했다”며 사과했다. 이어 “깊이 반성하며 사과드린다.
방송 등 대외활동은 즉각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해당 유튜브 채널 운영자인 홍 의학전문기자도 페이스북을 통해 “감염자를 조롱하려는 게 아니라 분위기가 너무 딱딱해질 필요가 없다는 생각에서 돌발적으로 나온 것”이라고 해명하며 “마음 상하신 분들에게 정중하게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고려대 생명환경과학대학을 마친 후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입학한 이씨는 현재 서울의 한 대학병원 정신건강의학과에 재직하고 있는 현직 의사다.

ming@fnnews.com 전민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