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원개발 "코로나19 피해 극복하자" 3억원 기부

부산·울산·대구에 각 1억원씩 전달.."기업 사회적 책임 다할 것"

동원개발이 지난 3일 오후 부산시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피해 조기 극복을 위한 성금 1억원을 전달했다. 성금 전달식에 참석한 이성휘 (주)동원개발 부사장, 신정택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 오거돈 부산시장, 장호익 (주)동원개발 사장(왼쪽 두번째부터)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부산시 제공


[파이낸셜뉴스] 부산에 본사를 둔 동남권 대표 건설업체인 (주)동원개발(회장 장복만, 사장 장호익)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피해 극복을 위해 울산을 비롯해 부산, 대구에 성금 각 1억원씩 총 3억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울산의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1억원을, 부산에는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억원을, 대구에는 대구적십자사 대구지사를 통해 1억원을 각각 기부했다.

(주)동원개발은 이번 기부금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지역과 더불어 울산, 부산 피해지역과 주민들을 지원하기 위해 구호 성금을 기부하면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장복만 회장은 기부에 앞서 "국가, 사회, 경제와 국민의 건강을 위협하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힘들어 하는 지역주민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희망하며, 지역사회의 확산방지와 취약계층의 안전을 보호하고 하루빨리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우리 사회에서 종식돼 정상적인 사회가 되기를 기원한다"고 전했다.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관계자는 "모두가 어려운 상황이지만 많은 분이 더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해 손길을 내밀고 있다. 성금은 부산시와 협의를 통해 지원이 필요한 분들에게 마스크나 손소독제 등의 방역 물품을 지급하는데 우선적으로 배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roh12340@fnnews.com 노주섭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