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펑펑 운 박재욱 타다 대표 "누구에게도 창업 권하지 못할 것"

진행중 예능에 나온 정치인, 어떻게 생각하나요?

(~01/20 종료)

fnSURVEY
펑펑 운 박재욱 타다 대표 "누구에게도 창업 권하지 못할 것"
박재욱 타다 대표. 2020.3.3/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정윤경 기자 = '타다'를 운영하는 브이씨앤씨(VCNC) 박재욱 대표는 '타다 금지법'의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통과에 "이제는 그 누구에게도 감히 창업하라고 권하지 못할 것"이라고 5일 말했다.

박 대표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임신한 아내가 아무렇지 않은 척 밝게 인사해주는 모습을 보니 눈물이 왈칵 쏟아져 둘이 부둥켜안고 펑펑울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전체회의에서 통과된 여객자동차법 개정안은 5일 국회 본회의 표결을 앞두고 있다. 본회의를 통과하면 타다는 1년6개월 뒤에 현재 영업방식으로 운행할 수 없게 된다.


박 대표는 "한 기업가가 100여명의 동료들과 약 2년의 시간을 들여 삶과 인생을 바친 서비스가 국토부와 몇몇 국회의원들의 말 몇 마디에 물거품으로 돌아갔다"라며 "칼을 든 사람이 앞에 있으니 살려달라고 외쳤더니, 칼을 칼 만한 주사기로 바꿔와서 심장에 찔러버린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칼이건 칼 만한 주사기건 심장에 찔리면 죽는다고 아무리 외쳐도 주사기는 괜찮지 않냐며 강행을 시켜버린다"며 "인생을 바쳐 만든 서비스를 살려달라는 기업가의 호소가 정책 만들고 법을 만드는 분들에게는 그저 엄살로 보였나 보다"라고 했다.

이어 "이젠 그 누구에게도 창업하라고 감히 권하지 못할 것 같다"라며 "가슴으로 낳고 기르던 타다라는 아이가 시한부 선고를 받은 날, 배 속에 있는 내 아이에게 물려줄 세상이 너무 부끄러워서 잠에 들 수가 없었다"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