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로.. 직장인 54.6% "요즘 경조사 불참"


[파이낸셜뉴스] 코로나19 확산의 영향으로 요즘 경조사에 참석하지 않는 직장인들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직장인 947명을 대상으로 ‘최근(1월 이후) 경조사 참석 현황’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먼저 ‘최근 경조사 연락을 받았는지’ 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자 중 65.7%가 ‘받았다’고 답했다. 그러나 이들 중 ‘경조사에 참석했거나 참석할 계획’이라는 응답자는 45.4%로 절반에 미치지 못했다. 반면 54.6%는 ‘경조사에 참석하지 않았거나 불참할 계획’이라 답했다.

‘초대받은 경조사에 참석했거나 참석할 계획인가’ 조사한 결과, ‘참석하지 않고 경조금만 전달할 것’이라는 직장인이 48.2%로 가장 많았다. 이어 ‘참석하나 얼굴만 보고 올 것’이라는 응답자가 43.1%로 다음으로 많았다.

이외에 ‘참석하지 않고 양해를 구할 것(6.4%)’이라는 직장인이 소수 있었고, ‘참석하고 식사도 할 것’이라는 응답자는 2.3%로 가정 적었다.

즉 ‘경조사에 참석하지 않을 것’이라 답한 직장인이 54.6%(48.2%+6.4%)로 과반수를 넘는 것이다. 특히 경조사에 참석하지 않을 것이라는 응답자의 대부분(85.6%)은 ‘코로나19 감염 우려만 없다면 대부분 참석했을 경조사’라 답해, 코로나19의 확산으로 경조사에 참석하지 않는 직장인들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경조사를 연기·취소하거나 참석하지 말아 달라는 불참 요청을 받는 경우도 적지 않았다.
‘최근 초대받은 경조사 중 연기·취소되거나 참석하지 말아 달라는 연락을 받은 경우가 있는지’ 조사한 결과, 절반이상인 54.5%가 ‘있다’고 답했다.

연기·취소 또는 불참요청을 받은 경조사 중에는 ‘돌잔치’가 83.0%로 가장 많았고, △부모님 행사(회갑연·고희연 등_69.1%) △결혼식(55.8%) △장례식(25.3%) 순으로 많았다.

잡코리아 변지성 팀장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이 확산되고 있는데, 사람 많은 곳의 방문을 피하기 위해 경조사 참석을 자제하는 직장인들이 많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fair@fnnews.com 한영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