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2월 마스크 수출액 2배 '폭증'..80%는 중국으로

추경호 관세청 자료 공개.."정부 뒷북 금지 탓"

마스크 5부제 시행 이틀째인 10일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의 한 약국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마스크를 사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정부의 ‘뒷북’ 수출 금지 조치로 1월에 이어 2월에도 마스크 수출이 폭증했다. 전체 수출량 중 80%는 중국으로 향했다.

10일 추경호 미래통합당 의원이 관세청으로부터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마스크가 속한 품목(HS)코드 ‘6307.90-9000’의 2월 수출액은 1억5809만1651달러다. 이는 지난해 연간 수출액의 2배에 달하는 수치다. 지난해 연간 수출액은 8090만9909달러다.

마스크(HS코드 6307.90-9000) 수출액 변화 /자료=추경호 미래통합당 의원, 관세청
2월 수출 중량은 224만3016㎏로 1월보다 30% 가까이 늘었다. 수출중량은 코로나19 사태가 첫 발발한 올해 1월부터 폭증하기 시작했다. 지난해 월평균 수출량(34만1328㎏)에 비해 1월은 5.1배, 2월은 6.6배 늘었다.

수출된 마스크의 80%는 중국으로 갔다. 품목(HS)코드 ‘6307.90-9000’의 중국 수출액은 1월 6135만3116달러에서 2월 1억3575만3939달러로 2배 이상 증가했다. 2월 중국 수출중량은 전달보다 33.8% 증가한 178만1447㎏다.

2020년 2월 마스크(HS코드 6307.90-9000) 수출 동향
(㎏, 달러)
시기 HS 수출중량 수출금액 대중국 수출중량 대중국 수출금액
2019년 월평균 6307909000 341,328 6,742,492 31,570 595,455
2020년 1월 6307909000 1,748,839 72,611,485 1,331,494 61,353,116
2020년 2월 6307909000 2,243,016 158,091,651 1,781,446 135,753,939
(관세청)
국내 마스크 품귀현상을 뒤로 하고 마스크 해외 수출이 늘어난 배경엔 정부의 뒤늦은 수출 제한 조치가 있다. 정부는 코로나19 확진자가 900명에 육박한 2월 25일에야 마스크 수출을 10% 이내로 제한했다. 이후 확진자 수가 5700명을 넘긴 3월 5일, 비로소 수출을 전면 금지했다.

이와 함께 정부는 뒤늦게 마스크 수입을 활성화하기 위한 조치도 내놨다. 하지만 대만, 인도, 독일, 프랑스 등 세계 각국이 발 빠르게 마스크 수출 금지 조치를 취한 상태에서 이 조치가 얼마나 실효성이 있을지는 미지수다.

실제로 2월 HS코드 ‘6307.90-9000’의 수입은 반으로 꺾였다. 수출 중량은 1월 313만9288㎏에서 2월 140만6766㎏로 줄었다. 수출액도 2113만9289달러에서 1153만3617달러로 감소했다.

2020년 2월 마스크(HS코드 6307.90-9000) 수입 동향
(㎏, 달러)
시기 HS 수입중량 수입액
2020년 1월 6307909000 3,139,288 21,139,289
2020년 2월 6307909000 1,406,766 11,533,617
(관세청)
관세청은 HS코드 ‘6307.90-9000’에 마스크뿐 아니라 패브릭 제품, 유아 힙시트, 마스크팩 등 여러 품목이 포함돼있다는 점을 감안해 통계를 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코로나19가 발생한 올해 1월을 기점으로 수출중량과 수출액이 비정상적으로 급증한 이유를 설명할 길은 마스크 외엔 없다는 게 업계 중론이다.

추경호 의원은 "자국민도 못구해 수백미터씩 줄을 서서 구해야 하는 마스크가 중국으로 대량 빠져나가는 동안 이 정부는 손놓고 있었다. 현재 국민들이 겪고 있는 마스크 대란의 고통은 정부의 안이한 인식, 부실한 준비, 책임 떠넘기기, 탁상행정이 만들어 낸 무능함의 극치라고 밖에 설명 할 수 없다"고 말했다.

ktop@fnnews.com 권승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