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강원도와 우호관계 중국 인후이성 등 기부 마스크...원주시에 공급 

중국 인후이성 마스크 9만9천장....13일 도착예정.
지린성은 마스크 등 지원 의사 밝힘.
허베이성 의료용장갑 등 다음주 도착 예정.
지난 1월말 강원도 역시 중국 지린성 등에 마스크 24만장 지원.

【춘천=서정욱 기자】강원도는 자매결연 지역인 중국 인후성이 코로나19로 마스크 구입 등에 어려움을 겪는 강원도에 기부하는 마스크 9만9000장, 방호복 700장, 격리복 1500장이 오는 13일 항공편으로 도착할 예정이다 고 11일 밝혔다.

강원도와 우호관계 중국 인후이성 등 기부 마스크...원주시에 공급 
11일 강원도는 자매결연 지역인 중국 인후성이 코로나19로 마스크 구입 등에 어려움을 겪는 강원도에 기부하는 마스크 9만9000장, 방호복 700장, 격리복 1500장이 오는 13일 항공편으로 도착할 예정이다 고 밝혔다. 이에 중국 지원 마스크등 방호 물품은 코로나19가 가장 심각한 원주지역에 우선 지원될 예정이다. 사진은 코로로 검체를 하는 원주지역 상황 현장. 사진=원주시 제공
11일 강원도에 따르면 이번 자매결연 지역인 인후이성 외에도 허베이성의 마스크 1만장, 의료용장갑 5000장, 중산핵공업그룹의 마스크 2000장 외 방역물품 5종 1만5800점,통다이홀딩스의 마스크 10만장이 다음주 도착할 예정이다.

또한 지린성도 마스크, 방호복, 격리복 지원의사를 밝혔고, 후난성 역시 마스크와 살균소독제를 기부한다는 의사를 도에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강원도는 지난 1월말 중국이 코로나19 발생으로 인해 큰 어려움을 겪고 있을 때 중국에 마스크 24만장을 지원한 바 있다.

강원도 관계자는 “이번 중국의 기부물품은 도내에서 확진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 원주시 선별진료소와 도 경계 특별방역대책에 따라 감염확산 거점차단을 위해 버스, 택시 등 대중교통 운수종사자 등에 우선 지원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syi23@fnnews.com 서정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