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인수절차 정상적 추진"

HDC현대산업 "자금 조달 순조롭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한 기업결합 신고 및 자금마련 절차를 순조롭게 추진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코로나19 여파로 항공업계 불황이 깊어지는 가운데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추가 인수자금 조달 난항 우려에 대해 반박하고 나선 것이다.

먼저 자금조달과 관련해 지난달말 사모사채 약 1700억원 발행을 완료하며 인수자금 마련의 첫 단추를 순조롭게 끼웠다. 이달 5~6일 진행된 구주주 유상증자 청약에서도 청약률 105.47%를 달성하며 인수자금 중 약 3207억원을 일반공모 없이 성공적으로 마련했다. 구주주 유상증자 대금은 오는 13일 납입이 예정돼 있다.

나머지 자금은 앞으로 3000억원 규모의 공모채 발행과 은행권과의 인수금융 등을 통해 마련한 이후 예정된 수순에 따라 인수를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기업결합 신고 절차 역시 해당 국가와 정상적으로 추진되고 있다. 지난 1월말 국내 공정거래위원회에 아시아나항공과의 기업결합 신고서 제출을 시작으로, 중국, 미국, 러시아, 터키, 카자흐스탄 등에서 기업결합신고 절차를 진행 중이다. 해당 당국의 기준과 프로세스에 맞춰 신고 절차를 밟고 있으며 정상적인 절차 및 일정에 따라 마무리 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HDC현대산업개발과 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은 지난해 12월 2조5000억원에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는 계약을 금호산업과 체결했다. 인수자금은 HDC현대산업개발이 2조101억원을, 미래에셋대우가 4899억원을 부담하기로 했다. HDC현대산업개발 관계자는 "코로나19문제로 기업결합신고 절차에 대한 시장의 우려가 있었으나 현재 정상적으로 추진중에 있으며 인수자금 조달 또한 당초 계획대로 진행중에 있다"고 강조했다.

sjmary@fnnews.com 서혜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