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진원, 코로나19에 기부·모금·착한임대료 동참 “업계피해 대책 마련”


2020 한국콘텐츠진흥원 지원사업 설명회 /사진=fnDB

[파이낸셜뉴스] 한국콘텐츠진흥원이 마스크 기부, 성금모금, 착한 임대료 운동 등을 통해 코로나19 사태 극복에 발벗고 나섰다.

콘진원은 이번 코로나19로 가장 큰 피해를 겪은 대구 지역에 마스크를 기부했다.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콘진원은 4월까지 예정된 기관의 모든 국내외 행사를 취소·연기한 바 있다. 따라서 평가 및 행사 진행 등 사업 용도로 확보해두었던 마스크 1,000개를 마스크 수급이 시급한 대구 남구청 환경미화원에게 우선적으로 전달했다.

임직원들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국민성금 모금’에 적극 나섰다. 모은 성금은 문화체육관광부를 통해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재난구호협회, 대한적십자사 등 기탁기관에 전달될 예정이다.


콘진원은 또 대전 스튜디오큐브, 서울 상암 DMS 등 콘진원이 운영하는 건물에 입주한 영세 상인들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3월부터 8월까지 6개월 간 임대료 50%를 인하하는 ‘착한 임대료 운동’을 이미 실시하고 있다.

콘진원은 이와 함께 코로나19 사태로 직간접적 피해를 입은 국내 콘텐츠업계를 지원하기 위한 종합대책을 문화체육관광부와 함께 마련하는 한편,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태 초기부터 전담팀을 구성해 24시간 비상대응체제를 운영하고 있다.

콘진원 김영준 원장은 “공공기관의 사회적 역할과 책임이 어느 때보다 절실한 이 엄중한 시기에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활동에 적극 동참할 것”이라며, “특히 콘텐츠산업 진흥 총괄기관으로서 사태 종식 후 업계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후속대책 마련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jashin@fnnews.com 신진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