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슈돌' 김영권, 달달 남편+아빠 면모 공개…애정 가득 가족(종합)

KBS 2TV '슈돌' © 뉴스1
KBS 2TV '슈돌'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축구선수 김영권이 달달한 아빠와 남편의 면모를 과시했다.

15일 오후 9시15분 방송된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에서는 국가대표 슈퍼맨 김영권 가족이 첫 등장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영권의 자녀 리리 남매는 아침부터 남다른 귀여움을 발산하며 눈길을 끌었다. 6살 딸 김리아를 따라 화장과 치마를 입은 4살 아들 김리현은 행동만으로도 귀여움을 발산했다.이후 집에 도착한 김영권은 현관 비밀번호를 헷갈리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그렇게 아내를 만난 김영권은 만나자마자 뽀뽀를 나누며 애정을 과시했다.

김영권은 아내를 만나게 된 계기를 밝히기도 했다. 김영권은 "아내가 승무원이었는데 그 비행기를 타게 됐다. 찾아봤더니 지인의 친구였다. 그래서 소개를 받았다"라며 "아내를 보고 첫눈에 반했다. 만난지 1년 만에 속전속결로 결혼에 골인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아내 박세진씨는 "남편은 축구할 때는 엄청 카리스마 있지만 저와 아이들한테 엄청 사랑스럽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런 아내의 말처럼 김영권은 아내 박세진씨와 거침없이 뽀뽀를 나누는가 하면 아이들과 다정한 모습을 과시하며 '국가대표 슈퍼맨'의 면모를 보였다. 이후 아내가 떠나자 리아는 김영권에게 발마사지를 해주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후 김영권은 아이들과 함께 순댓국밥을 먹으러 갔고, 이때 김영권은 딸 리아에게 "아빠는 아침에 눈을 뜨면 리아 생각부터 나"라고 말해 달달함을 자아냈다.

개리는 하오와의 티격태격 일상을 보였다. 특히 하오는 카메라 남다른 관심을 보였고, 카메라 감독에게 "여자친구 있어요?"라고 대담하게 질문을 해보이기도 했다. 그러면서 하오는 카메라 감독의 카메라를 뺏어 직접 촬영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런 하오를 말리기 위해 개리는 배를 꺼내왔다. 하지만 하오는 배를 보자마자 뒷걸음질을 치거나 울음까지 터뜨려 궁금증을 높였다.

알고보니 하오가 배 포장지에 대한 공포심을 가지고 있던 것이었다. 이에 개리는 하오의 배 포장지에 대한 두려움을 극복해주기 위해 장난을 치며 배 포장지를 들이대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개리는 하오가 남다른 애정을 보냈던 카메라 감독들의 머리에 배 포장지를 씌우며 하오의 공포심을 극복하게 만들었다.

이후 개리는 하오와 함께 복싱 체육관을 찾았다. 개리는 하오가 보고 있는 앞에서 복싱장 관장님과 스파링을 나눴고, 이때 관장님의 묵직한 한방에 개리가 쓰러졌다. 이런 개리의 모습을 보자 하오는 울음을 터뜨렸고, 개리를 깨우기 위해 볼에 뽀뽀를 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개리는 "장난이야"라고 벌떡 자리에 일어나 웃음을 자아냈다.

윌벤저스는 아빠 샘 해밍턴과의 싸움 끝에 집을 나가겠다고 선언했다. 윌리엄은 텐트를 챙겨 벤틀리와 함께 밖으로 나갔고, 샘에게 "키워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말하기까지 했다. 하지만 윌리엄은 밖으로 나가 텐트를 펼치자, 그것이 모기장이라는 사실을 깨달아 폭소케 했다.

도경완과 아들 연우는 생일을 맞은 장윤정을 위해 서프라이즈 파티를 준비했다. 다름 아닌 포차를 좋아하는 장윤정을 위해 도경완이 집 안에 포차를 준비한 것이었다.
이에 장윤정은 행복한 미소를 지으며 도경완이 준비한 음식을 먹었다. 이후에도 도경완은 이벤트를 멈추지 않았고, 연우와 함께 허리케인블루를 패러디해 장윤정의 웃음을 끌어냈다. 그러면서 도경완과 연우는 장윤정을 위해 영상편지까지 남기며 감동까지 안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