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황교안 "제가 직접 선대위원장으로 깃발 들겠다"

미래통합당 종로구 예비후보인 황교안 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운효자동에서 시민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황교안 캠프 제공)2020.3.15/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미래통합당 종로구 예비후보인 황교안 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운효자동에서 시민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황교안 캠프 제공)2020.3.15/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이형진 기자 =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16일 "제가 직접 선대위에서 상임선대위 총괄 선대위원장으로서 깃발을 들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부터 당은 선대위 체제로 운영된다"며 이렇게 밝혔다.

황 대표는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를 선대위원장으로 영입하려 했지만, 김 전 대표는 선대위원장직을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