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주호영 "오랜 친분 홍준표 무소속 출마 곤혹…누굴 도울 수 없고"

지난 2일 대정부 질문을 하고 있는 주호영 미래통합당 의원. 자신의 지역구였던 대구 수성을을 떠나 수성갑에 출마하는 주 의원은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무소속으로 수성을에 출마하는 것에 대해 "곤혹스럽다"면서 수성을 후보 중 누굴 지지할 것인가에 대해 답을 피했다. © News1 김명섭 기자
지난 2일 대정부 질문을 하고 있는 주호영 미래통합당 의원. 자신의 지역구였던 대구 수성을을 떠나 수성갑에 출마하는 주 의원은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무소속으로 수성을에 출마하는 것에 대해 "곤혹스럽다"면서 수성을 후보 중 누굴 지지할 것인가에 대해 답을 피했다.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대구지역 미래통합당 현역의원 중 최다선(4선)인 주호영 의원은 16일 오랫동안 알고 지낸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의 무소속 출마에 대해 "매우 곤혹스럽다"고 했다. 현 지역구인 대구 수성을을 떠나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버티고 있는 수성갑으로 옮겨 일전을 준비하고 있는 주 의원은 '수성을의 통합당 후보, 무소속 홍준표 후보 중 누굴 도울 것이지'라는 난처한 질문을 "유권자 결정에 간섭하는 일이다"라는 말로 피해 나갔다.

주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과 인터뷰에서 진행자가 "홍준표 전 대표 무소속 출마를 어떻게 생각하는지"를 묻자 "제가 오랫동안 의원을 했던 지역에 무소속으로 나와서 당의 공천을 받은 사람과 경쟁하는 상황이 매우 곤혹스럽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그는 "당 입장에서 보면 당 대표를 두 번까지 하고, 대선후보를 지낸 분이 조금 마음에 들지 않더라도 당의 결정을 승복해야 해야지, 무소속으로 출마하는 것이 옳으냐 이런 비판이 있고 홍 전 대표는 '고향출마, 험지라는 양산을도 제지당했기에 어쩔 수 없다, 당의 나머지 결정은 존중하되 나에 관해서만 승복할 수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저로서는 조금 곤혹스러운 상황이다"고 거듭 입맛을 다셨다.


주 의원은 "(수성을 통합당 후보 자리를 놓고) 정상환 전 국가인권위원회 상임위원과 이인선 전 경북부지사가 경선 중에 있다"며 두 명 중 한명이 홍 전 대표와 싸울 것이라고 했다.

진행자가 "홍 전 대표하고도 친하셨고 본인의 지역구였는데 누구를 도와줄까, 궁금하다"고 찌르자 주 의원은 "유권자 결정에 간섭을 한다든지, 이런 것은 안 맞는 것 같고, 요즘 유권자들이 후보나 정책 방향에 대한 정보량이 많기 때문에 그런 것을 다 종합해서 선택하실 것으로 생각한다"며 "도와줄 수는 없을 것 같다"고 했다.

홍 전 대표와의 옛 정, 당원으로서 책임감이라는 난처한 지경을 벗어나기 위해 자신은 김부겸 후보와 대결에 전력을 쏟겠다는 말로 들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