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엔지켐생명과학,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美 협력연구 신청

"EC-18의 항코로나19 작용기전 규명"
[서울=뉴시스] 엔지켐생명과학은 신약물질 EC-18의 항코로나19 치료제로서의 효과에 대해 미국 정부 관계기관들과 협력을 추진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사진=엔지켐생명과학 제공)
[서울=뉴시스] 엔지켐생명과학은 신약물질 EC-18의 항코로나19 치료제로서의 효과에 대해 미국 정부 관계기관들과 협력을 추진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사진=엔지켐생명과학 제공)
[서울=뉴시스] 송연주 기자 = 엔지켐생명과학은 신약물질 EC-18의 항코로나19 치료제로서의 효과에 대해 미국 정부 관계기관과 협력을 추진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엔지켐생명과학은 지난 3일 미국 보건성(Department of Health and Human Services) 산하 생의학연구개발청(BARDA)의 의료대응조치(MCM) COVID-19 프로그램에 참여 신청했다.


또 중국·한국 등 정부기관 및 연구기관과도 연구 협력을 진행 중이라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엔지켐생명과학 대전 바이오연구소 소장 윤선영 박사는 “EC-18은 면역세포가 바이러스 및 세균을 신속하게 집어삼켜 빠른 시간내에 제거하는 작용기전을 가지는 물질”이라며 “염증 유발물질인 사이토카인과 케모카인의 발생을 최소화시키고, 면역세포의 침윤을 막아 염증질환을 근본 치료하게 하는 작용기전을 가지는 플랫폼”이라고 설명했다.

손기영 대표는 “EC-18은 코로나19를 빠르게 세포 내에서 제거할 수 있는 특이한 항COVID-19 작용기전을 가지고 있어 세계적 팬더믹으로 발전하고 있는 코로나19의 강력한 대응책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ngyj@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