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국민대, 메이크스타와 가상·증강현실 개발 MOU

국민대학교 제공
국민대학교 제공


[파이낸셜뉴스] 국민대학교 산학협력단과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플랫폼 '메이크스타'가 지난 12일 국민대 산학협력관에서 가상·증강현실(AR·VR) 콘텐츠 제작과 공동 연구개발을 위한 산합력력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업무협약식에는 신동훈 국민대 산학협력단장과 오종명 메이크스타 부대표를 비롯해 서준경 LIMC+사업팀장 등 관계자들이 참여했다.
양 기관은 콘텐츠 개발에 필요한 융합역량을 보유한 AR·VR 전문인력 양성과 공동의 사업 추진을 위해 상호 협력할 예정이다.

신동훈 국민대 산학협력단장은 "가상·증강현실은 다양한 분야와의 융합을 통해 새로운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며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기술인 AR·VR을 특화해 관련 콘텐츠 개발 및 인력 양성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오종명 메이크스타 부대표도 "메이크스타의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플랫폼과 국민대의 연구 역량을 결합해 AR·VR 기반의 새로운 케릭터 저작권(IP) 활용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hoya0222@fnnews.com 김동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