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김형오 사천 논란, 최홍 "사천 있을 수 없다"

최홍 전 ING 자산운용 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21대 총선 미래통합당 강남을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최홍 전 ING 자산운용 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21대 총선 미래통합당 강남을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파이낸셜뉴스] 김형오 전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의 사천 논란 대상자 중 한명으로 꼽히는 서울 강남을 후보인 최홍 전 ING자산운용 대표가 16일 사천 논란에 "현재 공관위 구조에선 사천은 있을 수 없다"고 반박했다.

최 전 대표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가진 뒤 기자들과 만나 "공관위 구조상 절대적 지지를 받지않는 한 (사천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사천이라는 단어는 적합치 않다"고 단언했다.

당 선거대책위원장 물망에 올랐던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는 최 전 대표를 지목, 당 공관위의 공천에 대해 비판한 바 있다.

이에 최 전 대표는 "세상이 상당히 많은 오해들로 가득차 있다 생각한다"며 "김종인 전 대표께서 한 말씀도 새겨봤다"고 말했다.

최 전 대표는 자신이 전략공천을 받은 이유에 대해 "작금의 우리나라 위기 상황을 보면서 누군가가 하겠지 하는 생각은 책임회피이자 직무유기라 생각한다"며 "그래서 많은 분들의 추천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정치개혁 뿐 아니고 학계나 기업인들의 계속된 권유와 그 속에서 결국 제가 공적인 책임을 다하는게 많은 혜택을 준 이 사회에 보답하는 길이라 생각했다"며 "굳은 결심으로 들어서게 된 것"이라고 부연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장민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