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中企업계 "정부지원 체감 안돼…TK '특별 고용위기지역' 지정해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장관과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이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중소기업인들과의 간담회에서 기념촬영을 마친뒤 자리로 향하고 있다. 2019.4.25/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장관과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이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중소기업인들과의 간담회에서 기념촬영을 마친뒤 자리로 향하고 있다. 2019.4.25/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서울=뉴스1) 심언기 기자 = 중소기업계가 대구·경북 특별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하는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피해회복을 위해 정부의 지원을 확대해 달라고 호소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중소기업 특례보증을 확대하고 산업현장에 마스크를 우선 지원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9개 애로사항을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게 전달했다.

박 장관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김기문 중기중앙회장과 코로나19 피해 협동조합, 중소기업 대표 등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피해 현황을 공유·청취하는 한편 정부가 내놓은 대책에서 보완할 점이 없는지 현장 의견을 수렴했다.

간담회에서 중기중앙회를 비롯한 중소기업계는 코로나19 피해가 극심한 대구·경북 지역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정부의 집중 지원 필요성을 강조했다. 정부가 대구·경북 지역을 '특별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해달라는 건의사항도 전달했다.

아울러 Δ소상공인 정책자금 신속 및 직접지원 강화 Δ중소기업 특례보증 확대 Δ수출입 중소기업 지원 강화 Δ국제분쟁 발생시 대응비용 지원 Δ마스크 수출 피해기업 지원 Δ영세 소상공인 방역 지원 및 휴업보상금 Δ공공조달 확대를 통한 중소기업 판로 지원 Δ산업현장에 대한 마스크 우선 지원 등을 요청했다.

특히 중소기업계는 정부의 지원방침에도 불구하고 현장에서는 자금지원 절차가 복잡하고 시간도 오래 소요된다고 지적했다. 중소기업계는 금융지원 절차간소화 및 소요기간 단축, 고용유지지원금 확대 등을 강력히 호소했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정부가 코로나19에 대한 종합지원대책방안 수립과 11조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을 마련하는 등 총력대응을 하고 있으나 현장에서는 아직 정부지원을 체감하지 못하고 있다"며 "대구·경북 중소기업을 위한 추가지원책 마련과 코로나19 피해기업이 위기를 헤쳐나갈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쏟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이에 대해 "피해 최소화 및 애로해소 지원, 시장 다변화 및 매출증대 지원, 조기 정상화 지원이라는 3단계 전략을 통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중소기업, 소상공인 정책자금 등 금융지원을 확대하고 신청기업이 빠르게 지원받을 수 있도록 '신속심사팀' 신설 등의 제도개선을 약속했다.

박 장관은 "어려울 때일수록 서로 함께, 다 같이 살아가자는 '상생과 공존' 정신이 코로나19를 극복할 수 있는 가장 강한 힘이라 생각한다"며 "기업인들께서도 '상생과 공존'의 가치 실현에 적극 나서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