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인천시, 청사 비상대응계획 수립

인천시는 공직자와 청사 출입자에 대해 코로나19 예방과 확산 방지를 위해 시 청사 비상 대응 계획을 수립했다. 사진은 인천시청 전경.
인천시는 공직자와 청사 출입자에 대해 코로나19 예방과 확산 방지를 위해 시 청사 비상 대응 계획을 수립했다. 사진은 인천시청 전경.


[파이낸셜뉴스 인천=한갑수 기자] 인천시는 공직자와 청사 출입자에 대해 코로나19 예방과 확산 방지를 위해 시 청사 비상 대응 계획을 수립했다고 16일 밝혔다.

최근 정부세종청사에 코로나19가 확산되고 있어 시는 청사 근무자의 코로나19 감염에 따른 청사 폐쇄 시, 업무공백을 방지하고 시민 불편 최소화를 위해 비상 대응 계획을 수립했다.

비상 대응 계획에는 열화상 카메라 운영, 시차출퇴근제 시행, 청사 자체 방역 소독, 구내식당 배식 개선 등 기존에 운영하고 있는 예방대책과 코로나19 감염에 따른 청사 폐쇄 시의 대응매뉴얼과 상황별 소산 계획이 담겨 있다.


시는 구월동에 위치한 본청 청사에 대해 부분 폐쇄(본관, 민원동, IDC 건물별 폐쇄)와 전체 폐쇄를 가정해 대응 매뉴얼을 정비하고 부서별 현원의 20%를 필수요원으로 지정, 청사 폐쇄 즉시 대체 업무공간으로 이동해 행정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PC 및 행정전산망 사용이 가능한 대체 업무공간을 보유한 인재개발원, 여성복지관, 서부여성회관, 여성의광장, 경제청, 상수도사업본부 등의 사업소 전산교육장을 지정하였고, 비상 상황 발생 시, 시 홈페이지 및 SNS와 미추홀콜센터 등을 통해 시민들에게 민원업무 관련 안내를 즉시 시행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공직자가 코로나19에 감염되거나, 감염된 시민의 청사 출입에 의해 시 청사가 폐쇄된다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시민들에게 돌아감에 따라 여러 상황을 가정한 비상 대응 계획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kapsoo@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