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파주시 구내식당에 등장한 ‘안전 칸막이’

/사진제공=파주시청 © 뉴스1
/사진제공=파주시청 © 뉴스1

(파주=뉴스1) 박대준 기자 = 경기 파주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시청 내 구내식당에 투명 칸막이를 설치했다고 16일 밝혔다.

파주시는 구내식당 식탁마다 강화유리 재질의 투명 칸막이를 설치해 직원들이 비대면 식사를 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많은 인원이 몰리는 점심시간에 밀접 접촉으로 인한 감염병 전파를 최소화하고, 코로나19로 발생할 수 있는 행정업무 공백 발생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한 조치다.

또한 민원실 등 민원인 대면하는 창구 부서에도 투명 가림막을 설치할 예정이다.

한편 파주시는 식사 전 손소독 및 앞사람과 거리 두며 줄서기 등 집단 감염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면 마스크를 구입해 전 직원에게 지급하고 착용을 의무화하는 등의 조치를 시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