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강남구, '착한 임대료' 참여점포 280개로 증가…10~50% 인하

상반기 중소기업육성 융자지원금 80억원 편성
[서울=뉴시스] 서울 강남구의 코로나19 소기업·소상공인 상담창구 모습. (사진=서울 강남구 제공) 2020.03.1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서울 강남구의 코로나19 소기업·소상공인 상담창구 모습. (사진=서울 강남구 제공) 2020.03.1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하종민 기자 = 서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는 지난달 21일부터 펼친 '착한 임대료 릴레이 운동'에 관내 상가·전통시장 건물주들이 지속적으로 참여하면서 10일 만에 280곳이 참여했다고 16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지역상권이 위축된 가운데 영세 소상공인을 위해 영동·개포시장, 가로수길 등에서 자발적으로 10~50%의 임대료를 인하해주는 건물주가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강남구의 지속적인 설득으로 가로수길에 위치한 한송피에프브이원 소유 강남시장은 70여개 점포에 대해 3월 한달간 20%의 임대료를 인하하고 감염병 확산추세에 따라 연장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구는 지난달부터 '코로나19 소기업·소상공인 상담창구'를 통해 피해기업을 상담하고, 16개사에 29억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구는 서울시 자치구 최대 규모로 편성한 상반기 중소기업육성 융자지원금 80억원 중 1차 모집을 통해 29억원을 사용했으며, 2차 모집은 31일까지다. 융자한도는 기업당 3억원 이내로 대출이율은 연 1.2% 고정금리다.

정순균 강남구청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영세 소상공인에게 희망을 주는 '착한 임대료 운동'에 적극 동참해주신 건물주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hah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