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인천시, 옛 시장관사 리모델링 후 개방·전시

역사자료관 별도 공간으로 이전
옛 제물포구락부 공공 프로그램 운영

인천시는 현재 역사자료관으로 이용하고 있는 중구 송학동 소재 옛 인천시장 관사를 시장 관사로 재단장해 시민에게 개방한다. 사진은 인천시청 전경.
인천시는 현재 역사자료관으로 이용하고 있는 중구 송학동 소재 옛 인천시장 관사를 시장 관사로 재단장해 시민에게 개방한다. 사진은 인천시청 전경.


【인천=한갑수 기자】 인천시는 현재 역사자료관으로 이용하고 있는 중구 송학동 소재 옛 인천시장 관사를 시장 관사로 재단장해 시민에게 개방한다.

역사자료관은 별도의 공간으로 이전해 시사편찬 기능을 유지하기로 했다.

인천시는 옛 인천시장 관사를 재단장하기 위해 오는 5월 설계를 실시하고 올해 말까지 리모델링을 완료할 계획이라고 16일 밝혔다.

옛 인천시장 관사는 지난 1966년부터 시장관사로 활용돼 왔으나 2001년 최기선시장 재임시절 인천 역사자료관으로 용도를 바꿔 지역역사 연구와 시사 편찬, 시민들에 대한 역사 강좌, 역사 사진전시회 등 지역역사를 고찰하고 함께 나누는 역사사랑방 역할을 담당해 왔다.

시는 기존 역사자료관을 별도의 장소로 이전해 재단장하고, 인천시 시사편찬 조직의 기능 강화를 위한 중.장기 로드맵을 수립해 운영하기로 했다.

시는 이를 위해 지난해 8월 시사편찬팀 조직을 구성하고, 역사자료관 설치에 대한 조례제정 등 법적근거 마련과 앞으로 서울 시사편찬원과 같은 별도의 독립기구로 확대하는 방안을 장기적으로 검토할 예정이다. 이 과정에 지역 역사학계 등 시민사회와 지속적으로 소통해 나가기로 했다.

시는 시장 관사의 전시관 리모델링을 계기로 인근의 옛 제물포구락부 인근 민간고택 등을 활용한 문화시설을 확충해 개항장 일대의 문화적 도시재생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

시는 그 동안 문제가 됐던 옛 제물포구락부의 민간위탁운영자를 지난해 말 공모를 통해 새로운 위탁자로 교체했으며, 옛 제물포구락부의 카페운영에 대한 주변 상권들의 반발과 문화재를 상업시설로 이용한다는 우려에 대해서도 상업적 용도의 카페운영 계획이 없음을 분명하게 밝혔다.

시는 앞으로 지역상권과 옛 제물포구락부 운영에 대한 상생협의채널을 통해 지역상가에 도움이 될 수 있는 공공성 위주의 프로그램을 운영할 방침이다.

박찬훈 시 문화관광국장은 “역사자료관을 이전하고 시장관사로 사용되던 역사성을 살려 전시·체험공간으로 재단장해 시민에게 개방한다”고 말했다.

kapsoo@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