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정부 "지금 필요한 것은 구분·차별 아닌 협력·연대"

"구분·차별 사회 분위기, 방역 방해 결과 초래"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서울=뉴시스] 최선윤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지역 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공동체의 협력과 연대를 당부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은 16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김 1총괄조정관은 "코로나19 확진 환자수가 줄어들고 있다"면서도 "정부는 안심하지 않고 코로나19의 지역 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서로를 구분하고 차별하는 것이 아닌 공동체 간 협력과 연대 정신"이라며 "코로나19 감염을 드러낼 수 없는 사회 분위기는 방역을 방해하는 결과를 초래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면서 "코로나19를 극복할 수 있도록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의료계가 다 같이 힘을 모으자"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sy62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