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여 김부겸·홍의락 등 대구경북 직접지원 추경 '1조 3140억원' 호소

김부겸·홍희락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코로나19 대구·경북 재난안전특별위원회 위원들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 회 본청앞에서 대구·경북 지역에 생업, 생계 직접지원 추가경정예산을 요청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03.16/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김부겸·홍희락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코로나19 대구·경북 재난안전특별위원회 위원들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 회 본청앞에서 대구·경북 지역에 생업, 생계 직접지원 추가경정예산을 요청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03.16/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김부겸·홍희락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코로나19 대구·경북 재난안전특별위원회 위원들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문희상 의장을 방문, 대구·경북 지역에 생업, 생계 직접지원 추가경정예산을 요청하고 있다. 2020.03.16/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김부겸·홍희락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코로나19 대구·경북 재난안전특별위원회 위원들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문희상 의장을 방문, 대구·경북 지역에 생업, 생계 직접지원 추가경정예산을 요청하고 있다. 2020.03.16/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이우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의 김부겸·홍의락 의원 등은 16일 추가경정예산(추경)안에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된 대구·경북에 대한 직접 지원 추경을 요청했다.

김 의원과 홍 의원을 비롯한 대구·경북 지역 시도당 위원장과 국회의원 예비후보, 시구의원은 이날 국회 본청 계단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7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와 본회의에서 통과될 예정인 추경안에 대구·경북 지역을 위한 직접 지원안을 반영해달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대구 지역의 Δ도·소매, 음식·숙박업, 운수, 관광 소상공인에 3개월간 100만 원의 생업지원(5400억원) Δ중위소득 85% 이하 가구 중 기존 복지제도 대상이 아닌 취약계층 가구에 3개월 동안 월 52만원 지원(5000억원) Δ대구의 연간 근로일수 30일 미만 일용직 근로계층 가구에 3개월간 월 123만원 최저생계비 지원(2200억원) Δ택시업 종사자에 3개월 동안 월 100~150만원 생계지원(540억원) 등 1조3140억원의 지원을 요구했다.

역시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된 경북 청도·경산·봉화 지역에도 같은 직접 지원을 요구했다.

김 의원은 "추경을 통해 무너져가는 민생경제를 어느 정도 뒷받침하고 (대구·경북 시민들이) 희망의 끈을 놓지 않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며 "추경안이 계수조정소위에서 실질적으로 반영될 수 있도록 호소드린다"고 했다.

이어 "지역 경제가 한 달 동안 마비가 됐고 노숙자분들도 복지단체에서 주는 무료급식이 끊긴 지 한 달 째"며 "(대구·경북 지역) 미래통합당 의원들도 공천 파동 때문에 나타나질 않는다"고 했다.


홍 의원은 "(요구사항은 이미) 항목별로 다 (추경안에) 들어가 있다. 금액이 문제"라며 "어려운 분들은 극단적 선택을 할 수도 있는 심각한 상황이다"라고 호소했다.

김 의원과 홍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 직후 문희상 의장을 방문해 앞선 건의 내용을 전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