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코로나19 직격탄' TK 마을기업에 농어촌기금 5천만원 지원

창업지원금 전용 허용…목표량 설정후 공공구매 올해 지정 기업엔 인건비·건물 임대료 지원 확대
[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되고 있는 23일 오후 대구 중구 서문시장에서 코로나19 여파로 임시휴업을 한 상가연합회 관계자들이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2020.02.23.lmy@newsis.com
[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되고 있는 23일 오후 대구 중구 서문시장에서 코로나19 여파로 임시휴업을 한 상가연합회 관계자들이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2020.02.23.lmy@newsis.com
[세종=뉴시스] 변해정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마을기업 돕기에 나선다.

행정안전부는 '코로나19 대응 마을기업 긴급 지원방안'을 마련해 17일부터 시행에 들어간다고 16일 밝혔다. 지원 방안은 ▲마을기업 제품 판매 장터 개설 ▲농어촌상생협력기금 5000만원 지원 ▲창업지원금 예산 지자체 전용(轉用) 허용 ▲마을기업 인건비 및 임차료 사용 비율 확대 등을 골자로 한다.

마을기업 지원 방안에 따라 정부는 '코로나19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대구와 경북 청도·경산·봉화의 마을기업 제품을 판매하는 '상생장터'를 연다. 장터는 홈플러스가 참여하며 대구 칠곡점을 시작으로 권역별로 개최될 예정이다.

5000만원 규모의 농어촌상생협력기금도 지원한다. 상생기금은 자유무역협정(FTA) 체결로 타격을 입은 농어촌을 지원하기 위한 민간 기금으로,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이 운영·관리하고 있다.

또 마을기업 창업지원금 예산을 각 시·도 실정에 맞게 전용(轉用)할 수 있도록 했다. 각 시도는 자체적으로 긴급지원 계획을 수립해 전환된 예산을 방역물품 제공이나 매출 급감 마을기업의 판매·유통을 지원하게 된다.

지자체와 공공기관에는 마을기업을 포함한 사회적경제 제품의 목표량을 설정해 공공구매하도록 권고했다.


행안부는 또 올해 지정된 마을기업에 한해서는 사업비(2000만~5000만원)의 최대 30%까지를 인건비와 건물 임차료로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기존에는 총사업비의 20%까지만 인건비와 건물 임차료로 쓸 수 있었다.

김학홍 행안부 지역혁신정책관은 "코로나19로 고통을 겪는 마을기업이 신속하게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도록 긴급 지원방안을 마련했다"며 "마을기업을 비롯한 사회적경제 기업의 회생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pyu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