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농협은행 전북본부,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대출 보증

NH농협은행 전북본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피해기업 지원을 위해 개설한 전용상담창구에서 상담이 진행되고 있다. /뉴스1
NH농협은행 전북본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피해기업 지원을 위해 개설한 전용상담창구에서 상담이 진행되고 있다. /뉴스1

(전주=뉴스1) 김춘상 기자 = NH농협은행 전북본부(본부장 장기요)는 전북신용보증재단과의 업무협약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특례보증대출' 보증 업무를 보게 됐다고 16일 밝혔다.


농협은행은 신청서류 안내, 보증약정 체결, 보증료 수납 등 심사와 현장실사를 제외한 전북신용보증재단 업무를 수행한다.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은 농협은행에서 보증 신청에서부터 대출에 이르기까지 원스톱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장기요 본부장은 "그동안 소상공인들이 코로나19 정책자금을 받으려면 한 달 이상 소요됐다"면서 "이번 협약을 통해 피해 소상공인에게 필요한 자금이 신속히 지원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