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AJ셀카 "온라인 내차팔기 신청, 월요일 오전 11시 최다"

© 뉴스1
© 뉴스1

(서울=뉴스1) 조재현 기자 = 월요일이 일주일 중 중고차 판매 신청 비중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중고차 유통플랫폼 기업 AJ셀카가 최근 1년간 고객들의 '내차팔기' 서비스 신청 시간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월요일이 전체 신청 물량의 18.9%로 가장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그중 가장 많이 신청하는 시간은 오전 11시로 월요일 하루 신청량 중 약 8%가 몰렸다.

AJ셀카 내차팔기는 고객이 차량번호와 연락처만 등록하면 차량 점검, 온라인 경쟁입찰, 차량 대금 및 탁송까지 AJ셀카가 고객을 방문해 중고차 판매의 전 과정을 중개해주는 편리한 서비스다.

화요일도 월요일과 크게 다르지 않은 비중으로 나타났다. 나들이 등으로 주중에 비해 이동 거리가 길어지는 주말에 차를 사용한 후 최종 판매를 신청하는 움직임 때문에 주초인 월·화요일에 신청 비중이 높은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AJ셀카 내차팔기는 고객이 있는 곳에 직접 방문, 20분가량의 진단과정만 거치면 판매가 진행되기 때문에 직장에서도 부담 없이 서비스를 신청할 수 있어 주중 사용 비율이 높다는 것이 AJ셀카의 분석이다.

실제 주초에서 주말로 갈수록 이용 비중이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월·화요일은 18%대, 수·목요일은 15%대, 금요일은 13%대, 주말은 8%대였다.


신청 시간은 요일과 상관없이 공통적으로 오후 1~3시에 가장 많이 의뢰하며, 이때 매물 비중은 전체의 약 23%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외 주말을 마무리하는 일요일은 저녁 9시에 서비스 신청 비율이 높았다.

회사 관계자는 "내차팔기를 통해 주초에 의뢰하면 주말 전 명의이전까지 전 과정을 마무리할 수 있기 때문에 주말에 차 판매를 위해 별도의 시간을 낼 필요도 없고, 긴급하게 차를 처분해야 하는 경우에도 유용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