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경남도, 지역 건설산업 재도약 총력 지원

공사수주 참여 기회 확대 방안 마련 대기업 방문 세일즈·토론회 등 추진
[창원=뉴시스] 경상남도청 본관 전경.(사진=뉴시스 자료사진)
[창원=뉴시스] 경상남도청 본관 전경.(사진=뉴시스 자료사진)
[창원=뉴시스] 홍정명 기자 = 경남도가 침체한 지역건설산업의 활력과 재도약 지원을 위해 총력전을 펼친다.

경남도(도지사 김경수)는 '수주환경 개선을 통한 지역건설산업 활력 제고'를 비전으로 2020년 지역 건설산업 활성화 추진계획을 마련해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계획에는 ▲제도 운용 확대 ▲맞춤형 수주 지원 활동 ▲경쟁력 강화 지원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등 4개 분야에서 10개 세부 실행과제를 선정해 담았다.

먼저, '제도 운용 확대' 분야에는 지역의무공동도급제도 운용 확대, 기계설비공사 분리 발주, 주계약자 공동도급제도 활용 등이 포함됐다.

이를 위해 소극적으로 운용되는 지역업체 보호제도를 적극 활용하고 개선이 필요한 사항은 중앙부처, 공공기관에 적극 건의해 개선해 나갈 방침이다.

'맞춤형 수주지원 활동'과 관련해서는 민관 합동 세일즈, 건설공사 현장 모니터링, 대기업 본사 방문 등 현장 중심의 찾아가는 세일즈 활동으로 현장이나 본사 관계자를 통한 지역업체의 하도급 수주 지원을 확대한다.

특히, 지난해까지 일회성으로 그쳤던 민관 합동 세일즈 활동을 올해부터는 모니터링과 연계 추진해 지속해서 관리하기로 했다.

시·군에서는 아파트 등 대형 건축공사 인허가시 지역건설산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 체결과 지속적인 공사현장 모니터링을 실시해 지역업체 참여율을 실질적으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경쟁력 강화 지원' 분야에서는 ‘지역중소전문건설업 역량강화 지원사업’과 대기업 협력업체 등록 지원을 추진한다.

역량강화 지원 사업은 지역의 전문건설업체가 1대 1 맞춤형 경영컨설팅을 통해 대기업 협력업체로 등록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으로, 지난해 15개사에 이어 올해도 10개사를 대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도는 또, 대기업 협력업체로 등록이 되면 공공발주 공사는 물론, 도내 공사 발주액의 70%를 차지하는 민간공사에 참여할 기회가 획기적으로 높아질 것으로 보고, 현재 3.1%인 협력업체 등록비율을 5%까지 높인다는 계획이다.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분야에서는 건설 대기업, 발주기관, 지역건설 관련 협회 등과 주기적인 간담회를 통해 상생협력 방안을 모색하고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해 대상 사업의 지역업체 참여 확대를 위한 행정 지원을 강화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올해 새롭게 추진하는 '건설업혁신토론회'는 건설산업 생산체계 개편 등 건설산업 현안에 대한 건전한 토론으로 합리적 개선방안을 도출하고 종합-전문건설업 간 상호협력을 강화해 건설업 분야의 상생활력 터전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신대호 경남도 재난안전건설본부장은 "이번 지원 계획이 지역 건설산업 활력 제고의 기폭제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중앙정부, 시·군 등과 협력해 지역 SOC 확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hj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