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계명문화대, '코로나19' 극복 등 1000만원 기부

(사)계명문화1%사랑의손길
김의훈 계명문화대 교목실장(오른쪽)이 대학적십자사 대구지사를 찾아 김원대 총무팀장에게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극복을 위해 성금 1000만원을 기부했다. 사진=계명문화대 제공
김의훈 계명문화대 교목실장(오른쪽)이 대학적십자사 대구지사를 찾아 김원대 총무팀장에게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극복을 위해 성금 1000만원을 기부했다. 사진=계명문화대 제공

[파이낸셜뉴스 대구=김장욱 기자] 계명문화대는 교직원들로 구성된 (사)계명문화1%사랑의손길이 16일 대한적십자사 대구지사를 찾아 '코로나19' 확산방지 및 피해극복에 도움을 주고자 후원성금 1000만원을 기부했다고 밝했다.

이 기부금은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환자들의 치료와 의료진들의 방역용품 등으로 쓰여질 예정이다.

박승호 계명문화1%사랑의손길 이사장은 "많은 금액은 아니지만 교직원들의 사랑과 함께 돕겠다는 마음이 담겨져 있는 성금"이라며 "치료를 받는 환자들이나 의료진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과 힘이 됐으면 좋겠으며, '코로나 19'가 조속한 시일 내 마무리되기를 기도한다"고 말했다.

한편 계명문화1%사랑의손길은 계명문화대 교직원의 자발적 참여로 봉급의 1%를 기금으로 조성해 장학금 전달과 지역의 어려운 이웃을 위해 봉사활동 및 성금전달 등 꾸준히 사랑을 실천하고 있다.

gimju@fnnews.com 김장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