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정석영 차관 "청각·언어장애인 입이 되어주는 손말이음센터에 감사"

장석영 제2차관, 손말이음센터 현장 방문해 중계사 격려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서울=뉴시스] 이재은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석영 제2차관은 16일 오후 서울 손말이음센터를 방문해 코로나19 수어상담을 지원하는 중계사를 격려하고, 코로나19에 대비한 방역 등 안전조치 현황을 점검했다.

손말이음센터는 청각·언어장애인이 통화를 이용할 수 있도록 수어 등을 통해 지원하는 기관이다.
최근 보건복지부 요청에 따라 지난 12일부터 청각·언어장애인의 코로나19 문의·상담 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

장석영 차관은 “최근 중계사 여러분들의 노고에 힘입어, 청각·언어장애인의 코로나19에 대한 궁금증 해소가 많이 되고 있어 감사드린다"며 “청각·언어장애인의 입이 되어주는 중계사분들이 건강하고 안전한 환경에서 근무할 수 있도록 방역 등 안전조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용자는 ‘손말이음센터 모바일앱’ 또는 ☎107번 영상통화를 누르면 중계사 연결을 통해, 질병관리본부 상담센터 ☎1339번 또는 복지부 (수어)상담센터 ☎129번에 수어로 문의·상담할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lj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