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외교부 "유럽외 특별입국지역 확대 방향…격리조치 단계 아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 중인 가운데 16일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출국장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20.3.16/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 중인 가운데 16일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출국장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20.3.16/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최종일 기자 =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해외 역유입 차단 방안과 관련, 입국제한이나 금지보다는 특별입국절차 확대를 검토하고 있다.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16일 비공개 브리핑에서 "상황 봐가며 유럽 외에도 특별입국절차 적용 대상 지역을 확대하는 방향으로 가고 있다"며 "아직 결정된 것은 아니고 방향이 그런 방향"이라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입국제한이나 입국금지를 검토하고 있지 않느냐'는 질문에는 "현재로선 특별입국절차를 잘 활용하고, 국내 관리 체계 앱이라든지 해외 입국자들 추적 시스템을 잘 활용하는 큰 틀에 서서 검토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여러 국가들이 시행중인 격리조치 등에 대해선 "그런 걸 하지 않고 있다. 아직 방역당국과 협의하고 있거나 그런 단계는 아니다"고 밝혔다.

정부는 전날 특별입국절차 지역에 프랑스와 독일, 스페인, 영국, 네덜란드 유럽 5개국과 두바이 등 경유 사례를 포함한데 이어 이날 오전 0시부터 유럽에서 오는 모든 항공노선도 추가 지정했다. 이에 따라 특별입국절차 지역은 중국과 홍콩, 마카오, 일본, 이란, 유럽으로 확대됐다.

특별입국절차는 입국 단계부터 입국자의 국내 연락처 수신 여부를 확인하고, 입국 후에도 14일간 건강상태 모니터링을 실시하는 조치다.

이 당국자는 특별입국절차 지원인력에 대해선 "해외 유입 인원 자체가 많이 줄어들었다.
그렇기 때문에 초기에 투입하던 인원에 비하면 여유가 생겼다. 유럽 전체로 확대돼도 여유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별입국절차로 무증상자 입국을 막지 못한다는 지적에 대해선 "완벽하진 않겠지만 국내 있는 동안 자기진단앱을 깔아 하루에 두 번씩 체크를 해서 입력을 해야 하고, 입력을 빼먹으면 관리하는 쪽에 통보되고 연락을 취하게 된다"면서 "규정상 경찰력 동원 추적도 가능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