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공군참모총장 17전비서 '코로나19' 대응 점검

원인철 공군참모총장이 16일 충북 청주시 제17전투비행단을 찾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공군본부 제공) 2020.3.16/뉴스1 © News1
원인철 공군참모총장이 16일 충북 청주시 제17전투비행단을 찾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공군본부 제공) 2020.3.16/뉴스1 © News1

(청주=뉴스1) 김용빈 기자 = 원인철 공군참모총장이 16일 청주시 소재 17전투비행단을 찾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현장을 점검했다.

원 총장은 방역대책본부에서 지난달부터 시행한 비상근무체제 운영 결과를 보고받고 청주기지 작전준비 상황에 관해 해당 요원과 심층 논의했다.


원 총장은 "감염확산 차단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는 청주기지 장병과 군무원의 노고를 치하한다"며 "어떤 위기상황에도 즉각 대응할 수 있는 군사대비태세는 반드시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선별진료소와 역학조사반, 항공기 주기장을 둘러보며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만전을 다하고 있는 장병과 군무원을 격려했다.

앞서 17전비에서 모두 3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 2명이 완치됐고 1명은 치료를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