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검찰, 여수을 김회재 후보 허위사실 유포 혐의 수사 착수

여수을 김회재 후보 /© 뉴스1
여수을 김회재 후보 /© 뉴스1

(광양=뉴스1) 서순규 기자,지정운 기자 = 검찰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더불어민주당 전남 여수을 김회재 후보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다.

16일 정기명 예비후보 측 관계자에 따르면 광주지검 순천지청은 지난 11일 정기명 후보를 불러 김회재 후보의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유표 혐의에 대해 8시간 동안 조사를 진행했다.

앞서 지난 달 24일부터 3월1일까지 정기명 후보와 지지자들은 김회재 후보를 허위사실 유표 혐의에 대해 민주당 중앙당에 재심요청과 함께 여수시선관위, 여수경찰서, 광주지검 순천지청에 고소장을 제출한 바 있다.

검찰은 이날 고소 당사자인 정 후보를 상대로 김 후보가 지난달 20일 낸 성명서에 적시된 내용을 허위라고 주장하는 이유 등 사실 관계를 확인했다.

정 후보는 당시 김 후보의 성명서 내용 중 '권세도 후보가 중앙당에 청구한 성명서에 정기명 예비후보가 '여수지역의 상포지구 문제에 직‧간접적인 연관이 있다'고 적시했다'는 부분이 허위라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조만간 김회재 후보와 권세도 예비후보, 김 후보의 성명서 작성에 관여한 캠프 관계자 등을 상대로 참고인 조사를 진행하는 등 관련자들에 대한 소환조사가 이어질 전망이다.

또한, 여수시선거관리위원회는 김회재 후보가 지난달 24일 여수시청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민주당이 자체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를 공표함으로써 공직선거법을 위반한 혐의에 대해 광주지검 순천지청에 수사를 의뢰했다.

앞서 지난달 26일부터 28일까지 치러진 민주당 경선에서 김회재 후보는 정기명 후보를 누르고 공천자로 확정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