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전문조합, 코로나19 따른 건설사 '유동성 위기' 지원 나선다

© 뉴스1
© 뉴스1

(서울=뉴스1) 김정근 기자 = 전문건설공제조합(전문조합)은 1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조합원에 대해 긴급금융지원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전문조합은 건설사업자에게 각종 건설보증과 자금의 융자·어음할인·공제상품 등 금융상품을 제공하는 건설업 특화 금융기관이다. 이번 조치가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는 건설업계에 단비가 될 것으로 보인다.

조합은 이날부터 Δ특별융자 Δ코로나19로 중단된 공사 현장의 추가 보증수수료 면제 Δ선급금 공동관리 완화 등의 서비스를 조합원에게 제공한다.

먼저 조합은 모든 조합원을 대상으로 2000억원 규모의 특별융자를 실시하기로 했다. 특별융자는 일반 융자와 달리 가입 2년 이내의 조합원도 신청이 가능하다. 신청기한은 오는 6월30일까지다.

조합원은 자신이 보유한 출자 계좌수 1계좌당 20만원 이내로, 최대 2000만원까지 특별융자를 받을 수 있다. 이율은 신용등급에 따라 연1.4%에서 연1.5%까지다. 융자 기간은 실행일로부터 1년 이내다.

조합은 6월30일까지 신청할 경우 코로나19로 인해 공사가 중지된 현장에서 조합원이 발급한 계약·선급금·공사이행보증의 연장보증서의 보증수수료도 전액 면제하기로 했다.


아울러 같은 기간 동안 선급금 공동관리 대상이 된 조합원에게 기존 공동관리 금액의 70%만 적용해 부담을 줄일 계획이다.

유대운 조합 이사장은 "어려운 상황에서 조합의 적극적인 지원은 조합 설립 본연의 목적과 역할을 다하기 위한 당연한 조치"라고 말했다.

이어 "긴급 금융지원과 함께 역대 최대 당기순이익 달성에 이은 총1257억원(좌당 25000원) 조합원 배당도 총회 의결을 거쳐 신속하게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