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美, '코로나19 백신 개발' 독일 회사에 거액 제시…백신독점 의혹

"연구 업무 미국 유치 설득 시도" NYT 독일 언론 "백신 접근권 독점 대가로 거액 제시"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서울=뉴시스] 김난영 기자 =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 회사를 상대로 거액을 제시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백신을 독점하려 한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뉴욕타임스(NYT)는 15일(현지시간) 독일 당국자들을 인용, "트럼프 행정부가 코로나19 백신을 개발 중인 독일 회사를 상대로 연구 업무를 미국으로 옮기도록 설득하려 했다"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제안은 지난 2일 문제의 독일 회사인 큐어백 다니엘 메니첼라 최고경영자(CEO)가 참석한 백악관 회의에서 오간 것으로 보인다. 당시 회의에는 트럼프 대통령을 비롯해 백악관 코로나19 태스크포스를 이끄는 마이크 펜스 부통령도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메니첼라 CEO는 성명을 내고 "우리는 몇 달 안에 강한 백신 후보를 개발할 수 있으리라고 매우 확신한다"라고 밝혔었다. 그러나 큐어백은 지난 11일 돌연 홈페이지 성명을 통해 메니첼라가 회사를 떠난다고 밝혔다. 성명은 CEO 교체 이유를 밝히지 않아 온갖 소문이 나돌기 시작했다.

이후 독일 언론 디벨트가 이 사건을 '트럼프 대통령 측이 백신에 대한 접근권을 독점하는 대가로 약 10억달러를 큐어백에 제시했다'라는 취지로 보도하면서 의혹이 본격화됐다. 후속 취재에 나선 NYT 역시 익명의 독일 당국자를 인용, 큐어백이 거금을 제의받았다고 보도했다.


독일 정치권에선 이번 의혹에 대해 규탄 목소리가 곳곳에서 나오고 있다.

독일 사민당 소속 카를 라우터바흐 하원의원은 트위터를 통해 "모든 수단을 동원해 미국으로의 백신 독점 판매를 막아야 한다"며 "자본주의에는 한계가 있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페터 알트마이어 독일 경제장관은 현지 팟캐스트 인터뷰에서 "독일은 팔지 않는다(Germany is not for sale)"라고 못박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