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염태영 수원시장, 확진자 정보 공개 불신에 "정부 기준에 따라 하는 것"

왜곡된 정보 확산되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대응 지시
염태영 수원시장, 확진자 정보 공개 불신에 "정부 기준에 따라 하는 것"
[파이낸셜뉴스 수원=장충식 기자] 염태영 수원시장은 개인정보 침해와 더불어 시민들의 불만이 제기되는 등 지속적인 논란이 일고 있는 코로나19 확진자 정보와 이동 동선 공개 대해 "중앙방역대책본부의 기준에 따라 한다는 사실을 분명하게 알려 동선 공개에 대한 불신이 생기지 않도록 하라"고 지시하고 나섰다.

이는 확진자에 대한 개인정보와 동선 등 공개 범위에 따라 개인정보 침해 등 2차 피해가 발생하고, 일반 시민들은 동선에 대한 부정확성 때문에 불만과 혼란을 겪고 있기 때문이다.

16일 수원시에 따르면 염 시장은 이날 열린 ‘코로나19 대응 상황점검회의’를 통해 “확진자 동선 공개에 대해 불만을 표시하거나, 사실을 왜곡해 전파하는 이들이 있다”며 “왜곡된 정보가 확산돼 시민들이 불안해하는 일이 없도록, 적극적으로 대응하라”고 말했다.

이어 “확진자에 대한 정보 공개는 피상적인 정보를 모아서 하는 게 아니라 공개 기준에 따라 체계적으로 하는 것”이라며 “불신이 확대되지 않도록 시민들에게 공개 기준과 사실관계를 정확하게 알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지난 14일 발표한 ‘코로나19 확진자 이동 동선 정보공개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공개 시간은 ‘증상 발현 1일 전부터 격리일까지’이고, 공개 장소는 ‘시간·공간적으로 감염을 우려할 만큼 확진환자로 인한 접촉자가 발생한 장소(이동수단 포함)’이다.

거주지 세부 주소와 직장명은 공개하지 않지만, 직장에서 불특정 다수에게 전파했을 우려가 있으면 직장명을 공개할 수 있다.

또 개인을 특정할 수 있는 정보를 제외하고, 가능한 범위 내에서 공간·시간적 정보를 특정해서 공개한다.

해당 공간 내 모든 접촉자가 파악된 경우에는 공개하지 않을 수 있다.

수원시는 중앙방역대책본부가 발표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대응 지침’과 정보공개 가이드라인 기준, 역학조사관 판단에 따라 확진자의 동선을 공개하고 있다.

jjang@fnnews.com 장충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