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코로나'로 문 닫은 전주 도서관, '예약 대출'만 재개

전북 전주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중단한 도서관 도서 대출로 불편을 겪고 있는 시민들을 위해 17일부터 '도서 대출 예약 서비스'를 운영한다. 사진은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책을 빌려주는 제주의 한 도서관. /뉴스1
전북 전주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중단한 도서관 도서 대출로 불편을 겪고 있는 시민들을 위해 17일부터 '도서 대출 예약 서비스'를 운영한다. 사진은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책을 빌려주는 제주의 한 도서관. /뉴스1

(전주=뉴스1) 김춘상 기자 = 전북 전주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중단한 도서관 도서 대출로 불편을 겪고 있는 시민들을 위해 17일부터 '도서 대출 예약 서비스'를 제공한다.

전주시립도서관 회원을 대상으로 한 이 서비스는 책 대출 신청 후 수신 받은 문자에 찍힌 날짜에 도서관을 방문해 도서관 입구에서 신청한 책을 빌리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도서 신청은 월요일을 제외한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전주시립도서관 홈페이지를 통해 최대 5권까지 할 수 있다.

도서 수령은 도서관 이용자와 직원 간 대면 시간을 최소화하기 위해 월요일을 뺀 평일 낮 12시에서 오후 4시까지만 가능하다.


이 서비스는 도서관의 휴관 방침이 끝날 때까지 한시적으로 제공된다.

전주시는 대출되거나 반납되는 책은 이용자의 안전과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자외선 열소독을 실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