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홍영두 통영·고성 예비후보, 무소속 출마 선언

[통영=뉴시스]신정철 기자=홍영두 통영고성 국회의원선거 예비후보는 16일 통영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무소속 출마를 선언하고 '코로나19 경제 위기 대응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2020.03.16. sin@newsis.com
[통영=뉴시스]신정철 기자=홍영두 통영고성 국회의원선거 예비후보는 16일 통영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무소속 출마를 선언하고 '코로나19 경제 위기 대응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2020.03.16. sin@newsis.com
[통영=뉴시스] 신정철 기자 = 홍영두 경남 통영고성 21대 총선 예비후보는 16일 통영시청 브리핑룸에서 무소속 출마를 선언하고 '코로나19 경제 위기 대응방안'을 발표했다.

이날 홍 예비후보는 "그동안 몸 담았던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하고 무소속으로 출마하겠다"고 선언했다.

이는 "제가 태어나 성장하면서 사랑을 받았던 통영, 저의 감성상태를 형성시킨 통영으로부터 받았던 사랑을 갚는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 경제 위기 대응방안으로는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100만원 재난기본소득 지급 주장을 동의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보수 기득권 정당의 반대로 이 주장은 관철되기가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며 "차라리 100만원 재난기본소득의 관철을 위해서는 이번 총선에 국민투표에 붙이는 것이 합리적인 방안"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지금 당장 통영 시민이 자발적으로 나서서서 행하고 있는 일시적 임대료 인하운동이 지속적으로 필요하다. 건물 소유주께서 임차인에게 임대료를 인하해 주는 것은 통영고성 경제 회복을 위해, 중소상인의 어려운 경제 여건 개선을 위해 매우 필요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수산업자 중에 가장 큰 타격을 받고 있는 멍게 양식업자들에게는 정부 대출이자 감면 혜택을 주어야 한다. 제가 당선된다면 이를 적극적으로 정부에 건의하여 관철시키겠다"고 말했다.


홍 예비 후보는 "코로나19 위기로 일자리를 잃은 일용직 종사자들에게 통영시청과 고성군청은 현황조사를 통해 이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할 수 있는 사업을 찾아야 한다. 통영시청과 고성군청이 직접 실시하고 있는 사업에 일자리를 잃은 일용직 종사자들을 충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저소득층에게는 통영시청과 고성군청이 마스크 무료 지원 등을 실시하는 것도 좋은 방안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