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손해사정사·보험계리사 1차 시험, 5월 이후로 잠정 연기

© News1
© News1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 = 오는 4월26일 시행될 예정이었던 제43회 손해사정사 및 보험계리사 제1차 시험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5월 이후로 잠정 연기됐다.

16일 금융감독원은 보험전문인 시험관리위원회가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수험생의 안전한 시험 실시를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전했다.

변경된 보험전문인 시험 일정은 코로나19 상황 등을 고려해 추후 금감원 및 보험개발원 홈페이지를 통해 공고하고 수험생에게는 개별 문자통보를 할 예정이다.